Quantcast

‘5·18 민주화운동 비하 발언’ 김순례, 계속되는 논란에 사과…“이유 불문하고 죄송하다”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2.11 19: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5·18 민주화운동 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김순례 의원이 사과했다.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은 11일 “이유를 불문하고 제 발언으로 인해 상처받으신 국민 여러분과 5·18 유공자 및 유족 여러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어 “5·18 민주화운동은 1993년 김영삼 정부가 들어서면서 국가 차원의 재평가가 이뤄졌으며 그 역사적 상징성에 대해서는 어떠한 이견도 있을 수 없다”라며 “따라서 토론회에서 제기된 북한군 개입설을 비롯한 각종 5·18관련 비하 발언들은 자유한국당의 공식 입장이 아닐뿐더러 본 의원 역시 동의하지 않는다”라고 했다. 

뉴시스
뉴시스

김 의원은 또 “제 발언이 섞여 와전된 부분이 있어 바로잡고자 한다”라며 진화에 나섰다.

그는 “제가 이야기한 부분은 오로지 5·18 유공자 선정 관련해서 허위로 선정된 부분이 있다면 바로 잡아야 한다는 것”이라며 “좀 더 선정 기준을 투명하고 객관적으로 만들어서 허위 유공자를 철저히 걸러내는 것이 유공자분들의 명예를 지키는 길이라고 생각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전달 과정에서 잘못된 표현으로 물의를 일으킨 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으로 생각한다”라며 고개숙였다.

앞서 한국당 원내대변인인 김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 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 집단을 만들어 세금을 축내고 있다”라고 말해 논란이 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