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의당, ‘5·18 망언’ 한국당 3인방-지만원 검찰에 고소·고발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2.11 17: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정의당이 ‘5·18 망언‘으로 논란을 빚은 지만원 씨를 고소했다.

정의당은 지난 8일 국회에서 공청회를 열고 5·18 민주화운동을 모독하는 발언을 했다는 이유 등을 들어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과 지만원 씨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각각 검찰에 고소·고발하기로 했다.

정의당은 11일 문자 메시지를 통해 “오늘 오후 3시 30분 서울중앙지검에 한국당 3인방과 지만원 씨에 대해 고소·고발장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고소·고발인에는 정의당 강은미 부대표를 비롯해 신장식 사무총장, 장화동 광주시당 위원장,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시민군이었던 곽희성 씨가 이름을 올렸다.

정의당 당원인 곽씨는 지씨가 5·18 당시 북한군이었다고 주장한 인물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