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中 여대생, 필리핀서 경찰에게 두유 푸딩 던져…‘필리핀 발칵 뒤집혀’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2.11 15: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중국 여대생이 경찰관에게 저지를 무례한 행동 때문에 필리핀 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11일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문제의 사건은 지난 9일 필리핀 메트로 마닐라 만달루용시의 한 도시철도역에서 발생했다.

이 도시의 모 디자인 대학 1학년에 재학 중인 중국인 장씨는 지난 9일 오전 8시 30분(현지시간)께 두유 푸딩의 일종인 ‘타호’가 담긴 플라스틱 컵을 들고 개찰구를 통과하려고 했다.

뉴스5 페이스북 화면 캡처 / 연합뉴스
뉴스5 페이스북 화면 캡처 / 연합뉴스

그러자 현지 경찰관이 “도시철도에 액체류 반입이 안 된다”면서 타호를 다 마시거나 버리고 들어가라고 요구했다.

필리핀 메트로 도시철도는 최근 폭탄 테러 위협 때문에 액체류 반입을 금지했다.

그러나 장 씨는 타호가 담긴 컵을 경찰관에게 던져 이 경찰관의 상의와 팔 등이 두유 푸딩으로 범벅이 됐다.

장 씨는 곧바로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체포됐다가 신원 조사를 받은 뒤 석방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