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눈이 부시게’ 한지민, 남주혁 캐릭터 싱크로율? “훤칠하고 잘생기고 속 깊어”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2.11 15:37
  • 댓글
  • 조회수 56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한지민이 남주혁과 이준하 캐릭터의 싱크로율을 설명했다.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호텔에서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혜자, 한지민, 남주혁, 손호준, 김가은, 김석윤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로 김석윤 감독이 연출을, 이남규, 김수진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남주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남주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극중 남주혁은 모든 것이 과거형이 되어버린 기자지망생 이준하 역을 맡았다.

이날 남주혁은 이준하 캐릭터와 자신의 싱크로율에 대해 “비슷한 점이 참 많다. 아르바이트를 여러 번 해 봤다”며 “남들은 제 겉모습을 보고 ‘서울에서 자랐을 것 같고 좋은 환경에서 자랐을 것 같다’고 하는데 저는 부산에서 살았다”고 답했다.

이어 남주혁이 “제가 말을 잘 못 해서 죄송하다”고 하자 사회자 박경림이 한지민에게 답변을 요청했다.

남주혁-한지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남주혁-한지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에 한지민은 “훤칠하고 잘생긴 게 닮았다”고 남주혁과 이준하 캐릭터의 닮은 점을 밝혔다.

한지민은 “촬영하면서도 주혁 씨가 현장에 오면 ‘다른 동네 애가 온 것 같다’고 했다. 촬영할 때 망가지는 캐릭터 신들이 많았는데 준하 캐릭터가 나타나면 정말 다른 세계 사람이 나타난 것 같았다”며 “준하가 갖고 있는 187cm의 키와 훤칠한 모습이 닮았다”고 알렸다.

이어 “주혁 씨랑 얘기를 많이 나눠보면 또래에 비해 속이 깊다. 왜 그런가 생각해 보니 본인의 속마음이나 지난 어린 시절 얘기를 솔직하게 많이 나누는 편”이라며 “준하가 갖고 있는 정서적인 부분이 본인과 닮아있는 부분들이 많다. 만나기 전까지는 마냥 어리고 밝게 생각했는데 그 안에 갖고 있는 진지함과 속 깊음이 준하랑 굉장히 닮아있다”고 전했다.

김혜자, 한지민, 남주혁, 손호준, 김가은을 비롯해 안내상, 이정은, 김희원, 송상은, 정영숙 등이 출연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는 1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