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눈이 부시게’ 김혜자, 25살 연기? “거지같이 해도 찰떡같이 봐달라”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2.11 15: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김혜자가 솔직한 멘트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호텔에서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혜자, 한지민, 남주혁, 손호준, 김가은, 김석윤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김혜자-한지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혜자-한지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로 김석윤 감독이 연출을, 이남규, 김수진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극중 김혜자와 한지민은 시간을 되돌리는 능력을 가진 취준생 김혜자 역을 맡아 2인 1역을 소화했다.

김혜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혜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혜자는 25살 연기에 대해 “나는 70살이 넘었지만 마음은 25살의 한지민이다. 한 사람이 두 역을 하는 거지만 젊었을 때, 늙었을 때가 아니라 내 마음은 언제나 한지민이다. 외모는 늙었지만 사람의 말투가 갑자기 늙지는 않는다”며 “나이를 먹으면 목소리에도 세월이 타고 심플하지가 않다. 젊은 사람들은 명쾌하고 군더더기가 안 붙는다. 그런 걸 표현해보려고 애썼다. 말이 느리니까 빨리해보려고 애썼다. 어떨 때는 너무 빨리하니까 감독님이 말해서 다시 한 적이 많았다. 한지민의 행동은 연출을 통해 듣는다. 젊었을 때, 늙었을 때가 아니라 항상 동시에 있는 것”이라고 정의했다.

한지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한지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한지민은 “싱크로율 부분을 우려했다. 제가 노력해야 되는 부분보다 선생님께서 훨씬 연구를 많이 해주셔야 되는 상황들이 많더라”며 “저는 25살 혜자를 있는 그대로 젊게 표현하면 되는데 선생님께서는 나이가 들어버린 25살을 연기해야 해서 오히려 선생님께서 저에게 맞춰주신 부분이 더 많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김혜자는 “내가 거지같이 해도 찰떡같이 봐주시기를 지금도 기도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혜자, 한지민, 남주혁, 손호준, 김가은을 비롯해 안내상, 이정은, 김희원, 송상은, 정영숙 등이 출연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는 1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