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전지적 참견 시점’ 신입 매니저 눈물짓게 한 이영자의 따뜻한 배려 (ft. 코다리찜)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02.11 13: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이영자의 따뜻한 배려에 신입 매니저가 눈시울을 붉혔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일정을 마치고 저녁 식사를 위한 이동하는 이영자와 두 매니저의 모습이 그려졌다. 세 사람이 찾은 가게는 이영자의 두 번째 매니저가 운영중인 식당으로, 이들은 맛깔스러운 코다리찜 먹방에 나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이영자는 코다리찜의 뼈를 손수 발라 두 매니저의 숟가락에 얹어주며 살뜰히 챙겼다. 이어 이영자는 “감기 몸살에 최고다. 일 끝나고 요런 맛이 있어야지”라고 말했다.

이영자가 챙겨주는 코다리찜을 맛있게 먹던 신입 이석민 매너지는 눈가를 훔쳐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송성호 팀장은 “그 친구가 혼자 살기 때문에 집에서 차려 먹는 게 비슷할거다. 맨날 혼자 먹다가 진수성찬이 차려지니까 그래서 더…”라고 말했다.

이영자는 “저도 자취를 해봐서 알지만, 일 끝나고 집에 들어갔을 때 아무도 없으면 쓸쓸함이 있지않나. 누군가 함께, 딱 밥을 떠주니까 갑자기 울컥했던 것 같다”고 매니저의 눈물을 이해한다고 덧붙였다.

전현무 역시 “생선을 발라주고 먹어보라고 떠주는 데서 어머니 생각이 났을 것 같다”며 “방송 보시고 (어머니가) 얼마나 흐뭇하고 고마울까”라고 말해 훈훈함을 더했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