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포항 앞바다서 규모 4.1 지진, 기상청 “2년전 포한 강진과 관련 없다…여진 당분간 계속될 듯”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9.02.11 01: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10일 낮 포항 앞바다에서 규모 4.1의 지진이 발생했다. 

10일 낮 12시 53분쯤 전국에 있는 지진계가 갑자기 요동쳤다.

규모는 4.1, 발생 지역은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50km 해역으로 깊이는 21km로 분석됐다.

TV에는 지진을 알리는 자막이 방송됐고 대구와 경북지역에는 재난문자가 발송됐다.

경북지역에서는 건물이나 차가 약간 흔들리는 정도인 진도 3의 진동이 감지됐고 부산과 경남 지역에서도 약한 진동이 감지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소방당국에는 신고가 잇따랐다.

오후 2시 12분쯤에는 규모 2.5의 여진도 발생했다.

소방청은 그러나 아직까지 지진으로 인한 피해 신고는 없다고 밝혔다. 원자력발전소 안전에도 이상이 없다고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확인했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이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단층에서 발생했다면서 2년 전 포항 강진과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다만 이번 지진 발생 지역은 지진이 많이 발생하는 지역으로 여진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