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배진영-윤지성-김재환, 워너원 의리로 박지훈 팬미팅 게스트 참석 ”너 대단한 아이구나”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2.09 20: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박지훈의 팬미팅에 배진영, 윤지성, 김재환이 게스트로 참석했다.

9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박지훈 2019 아시아 팬미팅 인 서울 ‘퍼스트 에디션’(PARK JI HOON 2019 ASIA FANMEETING IN SEOUL ‘First Edition’)이 열렸다.

이날 팬미팅 2회차에는 배진영, 윤지성, 김재환이 게스트로 참석해 워너원 의리를 과시했다.

배진영-윤지성-김재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배진영-윤지성-김재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지훈은 이들에게 “안 바쁘시냐”고 물었고, 배진영은 박지훈을 위해 직접 꽃다발을 사 왔다.

특히 네 사람은 블랙으로 의상 컬러를 맞춰 눈길을 끌었다. 이에 박지훈은 “우리의 마음은 영원히 하나”라고 정의했다.

윤지성은 박지훈의 애교에 대해 “지훈이가 저한테 하는 것보다 제가 더 지훈이한테 많이 들러붙는다”며 “이렇게 예쁜데 어떻게 가만 냅둬요”라고 강조했다.

박지훈에 대해 배진영은 “하찮은 형이라고 하기보다는 되게 친구 같은 형”이라며 “편하고 장난도 되게 잘 걸어주고 귀여운 형”이라고 전했다.

이에 박지훈은 “(장난이) 울컥했던 적 없다. 진영이가 장난칠 때 선을 안다”며 “선을 너무 잘 지킨다.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말했다.

박지훈 / 마루기획
박지훈 / 마루기획

김재환은 “박지훈의 재능 중 가지고 싶은 하나가 무엇이냐”는 MC 박경림의 물음에 “워너원 활동할 때는 애교가 많고 잘생겨서 굉장히 갖고 싶은 게 많았다. 마지막 콘서트가 끝나고 나서 갖고 싶은 게 확실히 생겼다”며 박지훈의 복근을 언급했다.

이어 “솔로 무대를 두 번 했는데 첫째 날보다 두 번째 날 확실히 자신감이 다르더라. 뭔가 보여줘야겠다는 마음이 확실히 보여서 정말 멋있었다”고 칭찬했다.

또 김재환은 자신의 복근에 대해 “사실 복근 만드는 시도를 했다. 활동하면서 관린이, 지훈이, 민현이 형, 성운이 형이랑 헬스장을 같이 다니면서 저도 같이 했다”며 “하다가 저는 지금이 아니구나. 사람이 때가 있다. 다들 뭔가 하는데 저는 아니다. 날이 있겠다고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끝으로 배진영, 윤지성, 김재환은 박지훈에게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배진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배진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배진영은 “지훈이 형. 항상 우리 메이 여러분들과 행복하고 메이 여러분들을 항상 행복하게 해드릴 수 있는 비타민 같은 존재가 됐으면 좋겠다. 형이랑 항상 이렇게 연습도 하고 형이 장난도 많이 쳐주고 같이 놀아주는 거 정말 좋았다. 울지 말고. 형 곁에는 우리 메이 여러분들이 있으니까 항상 메이 여러분들 행복하게 해주십시오”라고 바람을 전했다.

윤지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윤지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윤지성은 “이렇게 특별하고 기쁜 날에 함께할 수 있다는 게 얼마나 감사한 일인가 싶다 저는. 메이 분들과 함께 즐거운 자리에 우리가 이렇게 와서 같이 함께할 수 있어서 정말 영광이다. 지훈이가 앞으로 시작해야 되는 모든 일들에 많은 부담이 있을 거고 용기가 필요할 거고 힘들 거다. 모든 일들을 메이 여러분들이 지훈이와 발맞춰서 걸어가 주신다면 지훈이가 힘을 얻어서 하지 않을까 싶다. 지훈이만큼 팬분들 생각하는 사람이 많이 없다. 지훈이가 오래오래 팬분들과 함께 갔으면 좋겠다. 저는 곧죽어도 윙깅이다”라고 강조했다.

김재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재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재환은 “저는 진짜 지훈이에게 하고 싶은 말 하겠다. 지훈아 일단 너 정말 대단하다. 왜냐면 내가 콘서트 끝나고 놀았잖아. 나 쉬었거든. 그래서 사실 메이크업하는 게 살짝 어색했어. 그런데 와서 메이 여러분들 보니까 되게 다른 감정이 올라오는 것 같고 신기하고 대단하다. 진짜 너 대단한 아이구나. 사람 진짜 많다. 짱이다 진짜. 2횐데 이렇게. 너 대단하구나. 메이 짱. 저도 생일이 5월이예요”라고 밝혔다.

박지훈 2019 아시아 팬미팅 인 서울 ‘퍼스트 에디션’(PARK JI HOON 2019 ASIA FANMEETING IN SEOUL ‘First Edition’)은 2회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약 8천여 명의 팬들과 함께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