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먹다보면’ 돈스파이크, 김동준 합류 소식에 첫 마디는…“잘 먹는대?”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2.08 18: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돈스파이크가 김동준과 함께 출연하게 된 이후 처음 했던 말을 고백했다.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위치한 한 레스토랑에서 ‘돈스파이크의 먹다 보면’의 팝업 레스토랑 현장 공개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김형윤 PD와 돈 스파이크, 김동준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MBC ‘돈스파이크의 먹다보면’은 국내 팝업 식당을 열기 위해 발트 3국과 미국으로 떠난 돈 스파이크의 특별한 레시피 개발 여정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돈스파이크 / MBC 제공
돈스파이크 / MBC 제공

돈스파이크는 먹조수로 참여하게 된 김동준에 대해 “처음에 동준 씨가 게스트로 온다고 했을 때 ‘잘 먹는대?’가 먼저였다”며 “해외에서 먹방을 하면 몰아서 먹기도 하고 입에 안 맞는 음식도 먹어야 하는데 사진만 봤을 때는 전혀 몰랐으니까 ‘아닌데..’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3일 정도는 우왕좌왕하는 부분이 있었는데 그다음부터는 굉장히 재미있었다”며 “이 친구가 너무 싹싹하고 눈치도 좋고   분위기 메이커다. 또 한 명은 유노윤호가 있는데 그 친구는 너무 과했고 여긴 적당하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를 들은 김동준은 “윤호 형은 제 롤모델이다”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돈스파이크는 “저희끼리는 재미있었다. 이게 어떻게 담길지는 모르겠다. 다른 촬영 보다 2배 이상 촬영했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김동준 / MBC 제공
김동준 / MBC 제공

김동준은 “지금까지 먹방이라는 주제가 굉장히 많지 않았나. 여기는 조금 달랐던 게 미팅을 갔을 때 그 나라 식자재로 레시피를 개발하고 발투의 문화를 조금이나마 많은 분들께 알려드리는 취지라고 하더라. 그래서 누구랑 하는 건가 했을 때 돈스파이크 형을 얘기해주셔서 그러면 ‘나도 한 번 가보도록 하겠다’고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요리를 잘하지 못하지만 형의 조수로서 서포트만 열심히 하면 된다고 해서 가게 됐다”고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 과정을 설명했다. 

돈스파이크-김동준 / MBC 제공
돈스파이크-김동준 / MBC 제공

돈스파이크는 김동준의 음식 수용 양에 대해 “딱 보시는 정도다. 체급 차이”라며 “이 친구의 진정성을 뭐라고 할 수 없고 위 사이즈의 차이기 때문에 첫날 마음을 내려놨다. ‘먹는 건 내가 하면 되지 뭐, 너는 기미 상궁처럼 맛을 보고 평가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동준은 “형 입장에서 맛을 보는 거지 난 식사를 한 거다. 나도 적게 먹는 양은 아니다”라며 “형도 많이 먹지 않는다. 많이.. 안 먹나?”라고 답해 또 한번 웃음을 자아냈다. 

MBC ‘돈스파이크의 먹다보면’은 매주 금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