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먹다보면’ PD “돈스파이크 드문 출연자…김동준 미모 보고 뽑았는데 인성도 좋아”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2.08 18: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돈스파이크의 먹다보면’ 김형윤 PD가 돈스파이크와 김동준과 함께 작업하면서 느낀 점들을 밝혔다. 

8일 오후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위치한 한 레스토랑에서 ‘돈스파이크의 먹다 보면’의 팝업 레스토랑 현장 공개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김형윤 PD와 돈 스파이크, 김동준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형윤 PD / MBC 제공
김형윤 PD / MBC 제공

MBC ‘돈스파이크의 먹다보면’은 국내 팝업 식당을 열기 위해 발트 3국과 미국으로 떠난 돈 스파이크의 특별한 레시피 개발 여정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돈스파이크 / MBC 제공
돈스파이크 / MBC 제공

이날 김형윤 PD는 프로그램을 이끌어가는 돈스파이크에 대해 “본능적인 요리사다. 어떤 레시피를 책에서 보고 연구하기 위해 유튜브도 보고 책도 보지만, 기본적으로 요리 재료를 갖다 놓으면 그 재료를 굴리고 삶고 본능적으로 만드는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돈스파이크 씨는 전체 스태프에게도 관심이 많다. 촬영은 PD들이 이끌어 간다지만, 보이지 않는 스태프의 힘든 부분이라든지 그런 걸 신경 쓴다”면서 “촬영이 끝나면 와서 어떻게 해야 스태프들이 고생을 덜 할까, 서로 도와가면서 할 수 있나를 신경 쓰는 출연자”라며 그런 출연자는 드물다고 강조했다.

김동준 / MBC 제공
김동준 / MBC 제공

게스트로 출연한 김동준에 대해서는 “무엇보다 미모 때문에 뽑은 건데 실제로 너무 생각이 바른 청년”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김형윤 PD는 “동준이는 한 번도 불평한 적이 없고 항상 웃는 모습으로 대한다”며 “정말 인성이 좋은 친구다. 어쩜 그렇게 말을 예쁘게 하는지 인터뷰를 할 때마다 ‘인터뷰 학원에 다녔냐’고 할 정도로 말을 잘한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자기 위치를 잘 잡고 프로그램적으로도 요소를 잘 잡아줘서 편했다”며 또 다른 게스트인 존박과는 전혀 다른 캐릭터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MBC ‘돈스파이크의 먹다보면’은 매주 금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