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美 LA 시청, 쥐·벼룩의 등장에 ‘유해 동물 및 해충 박멸을 위한 발의안’ 제출…‘건물 전체 방역 방안 검토中’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2.08 15: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다운타운 북쪽에 자리 잡은 LA 시청 건물은 주변에 있는 월트디즈니 콘서트홀, 그랜드센트럴 마켓 등과 묶어 LA 시내 관광의 주요 포인트 중 한 곳이다.

7일 LA타임즈는 LA 시청에 티푸스성 질병을 옮기는 쥐·벼룩 등 ‘불청객’이 득실거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LA 시청은 1928년 당시 내진설계 건물로는 최고층에 해당하는 32층으로 지어진 시 청사는 페르시아풍의 유려한 외관을 자랑해 사진 촬영 명소로도 손꼽힌다.

영화 ‘LA 컨피덴셜’, ‘슈퍼맨 TV 시리즈’ 등에 등장한 낯익은 건물이며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유니폼에도 시청 건물이 새겨져 있다.

위키피디아 / 연합뉴스
위키피디아 / 연합뉴스

웨슨 의장과 시 관계자들에 따르면 시 직원들 사이에서 곳곳에서 쥐가 돌아다니는 것을 봤다는 얘기가 나왔다.

최근 시 직원 2명은 벼룩에 물렸다고 주장했다. 다리가 따끔거려 봤더니 물린 부위가 발갛게 부풀어 올랐다는 것이다.

허브 웨슨 LA 시의회 의장은 전날 시 청사와 부속 건물에 대해 ‘유해 동물 및 해충 박멸을 위한 발의안’을 제출했다.

시청 측은 쥐와 벼룩이 전염병을 옮길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건물 전체를 방역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 벼룩의 서식 환경으로 의심되는 오래된 카펫을 전면 교체할 계획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