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10∼20대, 크론병·궤양성 대장염 등 ‘염증성 장질환’ 증가…식습관 원인”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9.02.08 13: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10∼20대 젊은 연령에서 염증성 장질환 발병이 증가하고 있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나왔다.

강동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곽민섭·차재명 교수팀은 2010∼2016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험청구 자료를 토대로 연령별 염증성 장질환 발병률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최근 밝혔다.

연구팀은 대상자를 연령에 따라 9개 그룹(0∼9세, 10∼19세, 20∼29세, 30∼39세, 40∼49세, 50∼59세, 60∼69세, 70∼79세, 80세 이상)으로 구분하고 대표적인 염증성 장질환인 크론병과 궤양성 대장염의 발병률 추세를 역학 분석했다.

그 결과 전체 크론병 발병률은 2009년 10만명당 2.38명에서 2016년 2.85명, 궤양성 대장염은 같은 기간 3.98명에서 5.27명으로 증가했다.

이를 연령별로 분석한 결과 두 질병의 10∼20대 발병률 증가 폭이 다른 연령에 비교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크론병은 10대 발병률이 2009년 0.76명에서 2016년 1.3명으로, 20대는 0.64명에서 0.88명으로 증가했다. 반면 다른 연령대는 소폭 증가하거나 감소했다.

궤양성 대장염의 경우 통상 30∼40대 발병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최근에는 10대와 20대 연령층에서 발병률이 가파르게 증가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궤양성 대장염 발병률은 10대의 경우 2009년 0.33명에서 2016년 0.58명으로, 20대는 0.67명에서 1.14명으로 증가했다. 반면 30대는 0.8명에서 1.04명, 40대는 0.8명에서 0.92명으로 증가 폭이 10∼20대보다 적었다.

염증성 장질환 발병률 증가 추이 / 강동경희대병원

곽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30대 미만의 젊은 염증성 환자들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는 경향이 확인됐다”며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육식, 가공식품 위주의 식습관 등이 젊은 연령의 발병률을 높이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곽 교수는 “염증성 장질환은 완치가 없기 때문에 젊은 연령에 발병하면 사회적인 부담을 증가시킬 수밖에 없다”며 “크론병은 설사나 복통, 체중감소가, 궤양성 대장염은 혈변이나 설사, 잔변감이 주요 증상으로 나타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증상이 3개월 이상 지속한다면 가볍게 여기지 말고 병원을 찾아 진단을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내과학’(Journal of Gastroenterology and Hepatology) 지난해 11월호에 게재됐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