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근혜, 황교안 면회 거절…한국당 전대 파장 있을까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2.08 02: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구속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황교안 전 국무총리에 대한 불편한 심경을 내비친 가운데  3주 앞으로 다가온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구도에 파장이 있을지 주목된다.  

7일 박근혜 전 대통령 측근인 유영하 변호사는 TV조선 '시사쇼 이것이 정치다'에 출연했다. 박 전 대통령을 유일하게 면회하는 최측근 인사인 유 변호사가 TV 프로그램에 출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유 변호사는 이날 인터뷰의 상당 부분을 황 전 총리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내는데 할애했다. 이는 한국당 2·27 전당대회를 앞두고 박 전 대통령의 의중을 전한 것 아니냐는 분석으로 연결된다.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이 (당권) 주자들에 대해 코멘트하지 않는다. 대통령께서는 지금 한국당과 아무 관련이 없다"면서도 "박 전 대통령에게 (방송 출연을) 말씀드렸고, 허락했기 때문에 나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이 황 전 총리의 면회 신청을 거절한 점, 황 전 총리가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구속 수감 중인 박 전 대통령을 예우하지 않았고 수인번호도 모른다는 점 등을 언급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박근혜 전 대통령 / 연합뉴스
황교안 전 국무총리-박근혜 전 대통령 / 연합뉴스

이같이 유 변호사가 황 전 총리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밝히자 당 안팎에서는 '친박(친박근혜)계의 맹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황 전 총리에게 '마이너스'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박근혜정부의 첫 법무장관, 국무총리, 탄핵국면 대통령 권한대행을 지낸 황 전 총리가 입당 직후부터 자연스레 '친박 주자'로 자리매김했지만, 정작 구심점인 박 전 대통령은 이를 인정하지 않는다는 뜻으로도 읽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박 전 대통령의 탄핵과 구속 수감을 안타까워하는 당원들, 즉 '박근혜 표심'이 황 전 총리가 아닌 다른 친박 주자들에게 향하고 결국 원심력이 커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그러나 당내에선 박 전 대통령의 옥중메시지가 찻잔 속 태풍에 그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박 전 대통령이 이미 현실 정치권에서 멀어진 만큼 '옥중 정치'를 한다 해도 영향력이 크지 않다는 것이다. 

여기에 탄핵과 박 전 대통령을 '과거의 일'로 받아들이는 당원들이 '당의 미래'를 논하는 전당대회에서 박 전 대통령에게 굳이 얽매이진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