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양진호, ‘갑질 폭행’-‘웹하드 카르텔’ 이어 ‘청부살인교사’ 혐의…경찰, 스님 김모씨로부터 관련 진술 확보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2.07 21: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이른바 ‘갑질 폭행’-‘웹하드 카르텔’로 인해 수사를 받던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청부살인 시도 혐의로 추가 입건됐다.

그는 “살인교사는 없었다”고 주장했는데, “3000만원을 받고 범행을 부탁 받았다”는 스님 김모씨의 진술과 상반된 상황이라 정확한 사실관계 입증에 경찰 수사가 집중될 전망이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7일 양 회장을 살인예비음모 혐의로 추가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 회장은 지난 2015년 9월 아내와 진행 중이던 이혼 소송과 관련해 아내를 도와준다는 이유로 아내의 형부를 스님 김씨에게 살해해달라고 요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가 자신의 지인 등에게 살인을 교사했지만, 실제 범행이 실행되지 않아 양 회장의 이런 시도는 미수에 그쳤다.

뉴시스
뉴시스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김씨로부터 “양 회장이 3000만원을 건네면서 ‘옆구리와 허벅지를 흉기로 찔러라’고 요구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은 김씨의 진술과 그동안 확보한 증거를 통해 혐의 입증이 가능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최근 양 회장 등을 살인을 모의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하지만 양 회장은 경찰 조사에서 “김씨에게 고민상담과 힘든 사실을 말했을 뿐 살인교사는 없었다”고 진술하며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양 회장과 김씨는 2014년 지인의 소개로 처음 만났다. 이후 양 회장은 고민이 있을 때마다 상담을 받는 등 김씨를 ‘멘토’, ‘정신적 지주’로 여겼던 것으로 전해졌다.

양 회장은 살인 교사 의혹을 받는 당시도 아내와의 이혼 소송, 이 과정에서 아내의 형부가 개입해 아내를 돕고 있다는 사실 등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김씨의 진술과 양 회장의 진술이 엇갈리는 만큼 주변인들을 대상으로 한 참고인 조사를 벌인 뒤 양 회장을 다시 조사할 방침이다.

윤세진 경기남부청 광역수사대장은 “현재 살인예비음모 혐의는 김씨의 일방적 주장일 뿐”이라며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앞서 양 회장은 지난해 10월 회사 직원을 폭행하고 갑질 엽기행각을 벌이는 영상이 공개돼 사회적 공분을 일으켰다.

경찰은 국내 웹하드 업계 1·2위인 위디스크와 파일노리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양 회장이 불법 촬영물을 포함한 음란물이 웹하드를 통해 유통되는 것을 알고도 방치한 혐의를 잡고 수사하던 중 이들 영상과 관련한 수사도 병행해 특수강간,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 동물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양 회장을 구속기소 했고, 불법 음란물 유통을 주도한 혐의 등에 대해서는 경찰과 공조해 보완 수사를 진행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