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KB금융 노조, 사외이사 후보로 백승헌 변호사 추천…세 번째 사외이사 선임 도전 성공할까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2.07 19: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KB금융 노조가 3월 주주총회를 앞두고 사외이사 후보로 백승헌 변호사를 추천했다. 백 변호사는 KB노조가 사외이사로 추천한 세 번째 인물이다.

KB금융노동조합협의회와 KB금융 우리사주조합은 7일 전체 0.194%에 해당하는 주주 위임장을 받은 뒤 백 변호사를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하는 주주제안서를 이사회에 제출했다.

현행 금융사 지배구조법에 따르면 6개월 이상 보유한 지분 0.1% 이상의 주주 동의를 받으면 주주제안이 가능하다.

백 변호사는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이하 민변)에서 회장을 지내고 대한변호사협회 인권위원, 대검찰청 검찰개혁 자문위원, 법무부 정책자문위원, 한겨레 사외이사, KBS 이사 등을 역임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KB노조는 2017년과 2018년 각각 하승수 비례민주주의 연대 공동대표와 권순원 숙명여대 교수를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한 바 있다.

KB노조의 사외이사 후보추천은 문재인 정부가 대선 공약으로 내걸었던 노동이사제와 맞물리면서 사회적 관심을 끌어왔다.

박홍배 KB국민은행 노조위원장은 “주주가 직접 추천한 사외이사 후보가 주주제안을 통해 선임돼야만 주주 대표성·공정성·투명성을 담보할 수 있다”며 “사회 일각에서 제기된 셀프 연임과 참호 구축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KB금융은 다음달 27일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사외이사 선임을 결정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