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더 히트’ 송은이, 트윈룩 관련 “히트곡 만든다는 느낌의 마법사 모습”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2.07 17: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더 히트’ 송은이가 김신영과의 트윈룩에 대해 설명했다.

7일 여의도 KBS 별관에서 ‘더 히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번 간담회에는 송은이, 김신영, 손지원 피디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더 히트’는 히트곡과 히트곡을 매시업해 ‘더 히트’할 곡을 탄생시키는 신개념 뮤직셔플쇼를 그리고 있다. 

송은이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송은이에게 히트곡과 히트곡을 매시업한다는 의미에 대해 물었다. 그는 “매쉬 포테이토는 섞어 먹는 감자요리다. 매쉬업을 한다고 했을때 더 좋은 방향으로 만들어지는 거라고 생각했다. 다른 아티스트와 콘서트 무대가 볼 기회가 많이 없다”며 “신 아티스트와 구 아티스트의 조화를 보게되고 같이 하지 어려운 아티스트들의 무대를 볼 수 있다”고 답했다.

아무리 뛰어난 명곡들을 섞는다고 해도 리메이크곡이 원곡을 뛰어넘기 힘들다는 우려에 대해 손지원 피디는 “두분을 MC로 모신 이유가 그 시절을 즐겼던 두 분이 재밌게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일종의 이벤트라는 느낌으로 생각해주면 될거같다. 퀄리티를 신경 안쓸 수 없지만 작곡가들이 이야기하길 아이덴티티를 살리는 매쉬업이라고 이야기하셨다”고 답했다.

김신영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때문에 곡을 리메이크한다는 것에 익숙함을 느낄 수는 있지만 원곡을 원작자가 스스로 부르는 것에 차별점을 두고 있다고.

이어 흰와이셔츠에 검은 모자를 맞춰입고 나온 송은이, 김신영에게 의상의 의도를 물었다.

송은이는 “셀럽파이브 활동을 하며 김신영의 의견이 많이 반영된다. 새로운 히트곡을 만든다는 느낌으로 마법사 역할이다”며 “김신영이 패션감각이 있어서 따라갔다”고 답했다. 이에 김신영은 “생각모자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더 히트’는 오는 8일 오전 10시 KBS2에서 첫 방송된다. 이후 매주 금요일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