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더 히트’ 손지원 PD “그 시절 노래 들려 드리고 싶다”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2.07 16: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더 히트’  손지원 피디가 프로그램 제작 의도에 대해 이야기했다. 

7일 여의도 KBS 별관에서 ‘더 히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번 간담회에는 송은이, 김신영, 손지원 피디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더 히트’는 히트곡과 히트곡을 매시업해 ‘더 히트’할 곡을 탄생시키는 신개념 뮤직셔플쇼를 그리고 있다. 

송은이-김신영/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수많은 음악 예능프로그램이 즐비한 가운데 ‘더 히트’를 주목해야하는 이유에 대해 물었다.

손지원 피디는 “사실 음악 예능이 많다. 하지만 우리 프로그램은 가창을 겨룬다거나 음악적 역량을 드러내지는 않는다”며 “시청자들에게 그 시절의 노래를 들려드리고 싶다. 

그러면서 당대 최고의 가수에게 무대를 드리고 싶다는 표현이 맞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가수들에게 다시 한번 자신의 노래를 부를 수 있게 하는 점이 가장 큰 차별점이 아닐까 싶다고.

현재 몇 화의 녹화를 마쳤다고 밝힌 김신영에게 녹화현장에 대해 물었다. 그는 “가요를 굉장히 좋아한다. 그래서 ‘더 히트’가 적합하다고 생각한다”며 “노래들이 섞이면 어떨까라는 막연한 생각이 있었다. 단순하지 않지만 복잡하지도 않다. 취향적인 부분도 많이 들어가있다”고 답했다.

송은이/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이번 ‘더 히트’ 속 타겟층은 누구일까. 송은이는 “좀 폭넓게 봤다. 예전에는 그 시간대에 가족들끼리 이야기할 수 있는 예능이 많았다. 그런데 요즘은 연령대별로 쪼개지는게 현실이다. 세대가 공감하며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랜덤 게임을 통해 매쉬업 할 노래를 정하는 ‘더 히트’와 관련해 미리 장치를 해놓은 것 아닌지 물었다. 이에 손지원 피디는 “불가능하다”며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는 “우연히 BPM이나 코드가 겹칠 경우 작업이 빠르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비전문가들은 지르고 간다”며 “수습은 이주동안의 작업 기간 중 진행된다”고 웃음 지었다.

한편 ‘더 히트’는 오는 8일 오전 10시 KBS2에서 첫 방송된다. 이후 매주 금요일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