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중국, 에이즈 오염된 면역치료 주사제 유통…‘문제 제품 1만 2226병에 달해’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2.07 15: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중국에서 후천성면역결핍증(AIDS·에이즈) 바이러스에 ‘오염’된 면역치료 주사제가 유통됐다.

6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보건당국인 국가위생건강위원회를 인용해 상하이 신싱(新興) 의약유한회사가 생산한 일부 면역 글로불린 정맥 주사제가 에이즈 양성 반응을 나타내 회수조치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국가위생위는 5일 저녁 웨이신을 통해 제품번호가 ‘20180610Z’인 제품 사용을 전면 중단하고, 미사용분을 긴급 회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신화 / 뉴시스
신화 / 뉴시스

다만 국가위생위는 전문가를 인용해 “이들 주사제를 사용하더라고 에이즈에 감염될 확률을 매우 낮다”고 주장했다.

제품번호가 20180610Z인 문제의 제품은 유통기한이 2021년 6월까지로 1만2226병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위생위는 이번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해당 회사에 전문조사팀을 파견한 상태다.

상하이 신싱의학회사는 지난 2000년에 설립된 국유기업으로, 2015년 3월에도 품질 문제로 상하이식품의약품관리감독국으로부터 경고를 받은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