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투버 양예원, ‘비공개 촬영회’ 모집책 실형 선고→“악플러 고소할 것”…선처 여부 ‘게시자 태도에 따라 달라’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2.07 06: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스튜디오 비공개 촬영회서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밝힌 유투버 양예원이 악플러를 고소했다.

6일 양씨의 변호를 맡고 있는 이은의 변호사는 “악플러(악성댓글을 단 사람) 100여명을 7일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경찰에) 고소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동안 PDF 파일로 수많은 악플을 제보받았다”고 밝힌 이 변호사는 “게시자를 특정하기 가장 용이한 것부터 고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선처 여부에 대해서는 “게시자의 태도와 응대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 이야기했다.

앞서 양씨는 지난 2015년 촬영한 사진들이 파일공유 사이트에서 유포됐다는 것을 확인했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이에 지난해 5월 유튜브를 통해 피해 사실을 폭로하고 당시 스튜디오 실장 정모(43·사망)씨를 고소했다.

이후 경찰 조사를 받던 정씨는 억울함을 호소하는 유서를 남기고 지난해 한강으로 투신했다.

이후 ‘비공개 촬영회’ 모집책 최모(46)씨는 양씨 성추행 및 노출 사진 유포 등으로 지난달 1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의 실형을 받았다. 

최씨 선고공판이 끝난 이후 양씨는 “컴퓨터 앞에 앉아, 휴대전화를 들고 저를 너무나도 괴롭게 했던 그 사람들을 용서할 생각이 하나도 없다”며 “다 법적으로 조치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