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악플러 고소’ 양예원, 악플 수위 보니 충격적…“조작해서 살인했다”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2.07 04: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비공개 촬영회 도중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유튜버 양예원이 악플러 고소를 예고했다.

지난 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양예원은 오는 7일 경찰서에 악플러 100여명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할 계획이다.

이번에 고소되는 악플의 내용은 ‘조작해서 살인했다’ 등의 허위 사실 또는 양씨와 가족 등에 대한 욕설과 비하 등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변호사는 “악플러를 고소하는 것은 금전적 배상 때문에 하는 것이 아니라 진심 어린 반성과 사과를 원하기 때문”이라며 “(양씨는) 악플이 범죄라는 사실을 일깨워 주고 싶어 한다”고 이야기했다.

앞서 스튜디오에서 촬영한 양씨의 사진을 유포하고 양씨를 강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최 모(46) 씨는 1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을 선고받았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양씨는 선고 직후 취재진과 만나 “단 하나도 안 빼놓고 악플러들을 법적 조치할 것”이라며 “저를 몰아세우는 사람들과 맞서 싸워야 할 것이고, 여전히 지워지지 않는 제 사진들과 평생을 살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을 유포한 최씨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은 2심 선고가 난 후 제기할 예정이라고 이 변호사는 전했다. 검찰과 최씨 측은 지난달 1심판결에 불복해 항소했고 2심 재판을 기다리고 있다.

한편 양씨의 사진이 촬영된 스튜디오의 실장인 A씨가 무고죄로 양씨를 고소한 사건에 대해서도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A씨는 양씨 사진 유포와 관련, 경찰 수사를 받던 중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서울서부지검은 양씨의 무고 혐의를 수사 중이며 양씨를 피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이 변호사는 “법리적으로 양씨가 고소한 강제추행이 법원에서 인정된 상황에서 무고라고 입증할만한 증거가 없다”며 “무고에 대해서는 검찰이 불기소 처분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