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여자테니스 대표팀, 페드컵 첫 경기서 인도네시아 3-0 대파…조별리그 2차전 상대는?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2.07 00:4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최영자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여자테니스 대표팀이 국가대항전인 페드컵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우리나라는 6일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서 열린 2019 페드컵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1그룹 대회 조별리그 B조 1차전(2단 1복식)에서 인도네시아를 3-0으로 물리쳤다.

1단식에 나선 장수정(286위·대구시청)이 알딜라 수치아디(630위)를 2-0(6-3, 6-2)으로 물리쳤고, 2단식 한나래(200위·인천시청) 역시 베아트리체 구물랴(621위)를 2-0(7-6<7-4>, 6-4)으로 꺾어 2-0으로 승리를 확정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마지막 복식에 출전한 김나리(수원시청)-정수남(강원도청) 조도 제시 롬피스-데리아 누르 할리자 조를 2-0(7-5, 6-2)으로 제압해 3-0 완승을 마무리했다.

한국은 7일 중국과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중국 역시 이날 1차전에서 퍼시픽 오세아니아를 3-0으로 물리치고 1승을 기록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