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수입 맥주와 와인에 밀려 매출 3위로 하락한 국산 맥주…가격만 문제?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2.06 09: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수입 맥주의 공습에 저가 와인의 추격까지 거세지면서 국산 맥주가 설 자리가 점점 좁아지고 있다.

한때 대형마트 주류매출 1위를 기록했던 국산 맥주가 지난해 수입 맥주와 와인에 밀려 3위로 추락했다는 집계 결과가 나왔다.

6일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주류매출에서 국산 맥주가 차지하는 매출액 비중은 21.4%였다.

2015년 28.6%로 전체 주류매출에서 1위를 차지했던 국산 맥주의 비중은 2016년 27.2%, 2017년 25.1%로 떨어지더니 지난해는 21.4%로 줄며 3위로 내려앉았다.

반면 2015년 17.7%에 그쳤던 수입 맥주는 2018년 25.3%까지 치솟았고, 와인 역시 21.5%에서 22.7%로 올랐다.

맥주 / 연합뉴스
맥주 / 연합뉴스

1년간 구매고객 수 기준으로도 국산 맥주는 2016년 1천119만명에서 2017년 1천41만명, 2018년 923만명으로 계속 줄고 있다.

수입 맥주는 성장세가 한풀 꺾이기는 했지만 그래도 여전히 지난해 주류매출 비중 1위를 기록했고, 와인도 한때 소폭 감소했던 매출 비중이 다시 증가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집에서 술을 마시는 '홈술' 문화가 확산한 데다 수입 맥주는 '4캔에 1만원'하는 가격 행사가, 와인은 부담 없는 가격에 마실 수 있는 값싼 와인이 쏟아지면서 매출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한국무역협회 무역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2018년 한 해 동안 와인과 맥주 수입 금액은 전년 대비 각각 16.2%와 17.7% 상승하며 국산 맥주의 입지를 압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격에서도 밀렸지만 맛에서도 밀린 것은 아닌지 국산 맥주 제조사들의 반성이 필요한 대목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