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구해줘! 홈즈’ 김숙X홍진경X이국주X슬리피, 반려견 맞춤 협소주택-땅콩하우스…정규방송 되면 강다니엘 집 찾기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2.05 23: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구해줘! 홈즈’에서는 연예인들의 리얼한 발품 팔이 현장이 나왔다. 
 
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구해줘! 홈즈’는 이사를 가야 하지만, 저마다의 사정으로 집을 알아볼 시간이 없는 의뢰인을 위해 연예인 군단이 복덕방 코디로 나서 대신 집을 찾아주는 예능 최초 부동산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MBC‘구해줘! 홈즈’방송캡처
MBC‘구해줘! 홈즈’방송캡처

 

의뢰를 받은 출연자들은 복(福)팀과 덕(德)팀으로 나뉘어 의뢰인 조건에 맞는 여러 집들을 둘러본 후 의뢰인의 선택을 놓고 대결을 펼치게 된다.
  
먼저 김숙과 홍진경은 반려견을 키우는 신혼부부를 만났다.
 
부부는 개를 다섯마리 키울 수 있는 3억~4억의 전셋집을 구해달라고 의뢰했다.
 
김숙과 홍진경은 먼저 협소주택을 찾았는데 1층 주차장부터 4층 다락방, 그리고 야외 테라스까지 완벽했다.
 
이어 찾은 곳은 퍼즐주택으로 반려동물을 배려한 인테리어에 상대팀인 슬리피도 놀라워했다.
 

한편, 이국주와 슬리피는 호평동 땅콩하우스와 마석 복층 타운하우스 그리고 남양주의 주택을 봤다.

또 부부는 협소주택을 선택했고 홍진경은 말미에 “파일럿 방송이 정규 방송이 되면 강다니엘 집을 찾을 거다”라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MBC 예능프로그램‘구해줘! 홈즈’는 4부작으로 2월 4일~5일 (월) 오후 9시 50분, (화) 오후 10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