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소비 늘었지만 외식문화 변화와 관광객 감소로 식당·술집 '울상'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2.04 18: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지난해 소비 전반은 기록적으로 확대됐지만, 식당이나 술집 등의 외식사업의 실질적인 매출액은 통계 작성 후 가장 적은 수준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3일 통계청의 서비스업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2018년 음식점 및 주점업의 판매액지수(이하 불변지수, 2015년=100)는 98.0(잠정)으로 2017년보다 1.8% 하락했다.

이 지수는 2010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후 가장 낮았다. 2016년에 전년보다 1.6% 상승해 101.6까지 올랐으나 2017년에 이어 작년까지 2년 연속 하락한 결과다.

서비스업동향조사 / 통계청
서비스업동향조사 / 통계청

 
판매액지수는 표본조사를 토대로 구한 매출액 총액에서 물가상승의 영향을 제거해 산출한 지수다.

따라서 2018년 음식점 및 주점업의 판매액지수가 2010년 이후 가장 낮았다는 것은 물가의 영향을 없앤 실질 매출액이 작년에 가장 적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외식 문화의 변화나 2017년 급격히 위축한 중국인 관광시장이 제대로 회복하지 못한 상황 등이 음식점 및 주점업의 영업이 부진한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한국관광통계를 분석해 보면 2018년 한국을 여행한 중국인은 478만9천512명으로 2017년보다 62만159명 늘었으나 2016년 실적 806만7천722명에는 한참 부족하다.

2018년 한국에 온 전체 외국인 여행객 수는 1천534만6천879명으로 2016년보다 189만4천944명 감소했다.

지난해 전체 소비는 기록적으로 확대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8년 소매판매액지수는 110.3으로 전년보다 4.2% 상승했다. 2011년 4.6% 이후 가장 큰 상승 폭이다.

한국은행 통계를 보더라도 지난해 민간소비 증가율은 2.8%로 2011년 2.9%를 기록한 후 7년 만에 가장 높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