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블랙핑크(BLACKPINK), 월드 투어 네번째 도시 ‘마닐라’ 콘서트 성료

  • 채희지 기자
  • 승인 2019.02.03 15: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희지 기자] 블랙핑크가 월드투어 네 번째 도시인 필리핀 마닐라에서도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지난 2일 블랙핑크는 마닐라 몰 오브 아시아 아레나에서 ‘BLACKPINK 2019 WORLD TOUR with KIA IN YOUR AREA IN MANILA’를 개최했다.

그들은 다양한 특수 효과로 화려하게 시작했다. 최근 유튜브 조회수 6억뷰를 돌파한 히트곡 ‘뚜두뚜두’를 비롯해 ‘포에버 영’. ‘스테이’, ‘휘파람’으로 첫 무대를 장식했다.

멤버들은 첫 마닐라 공연에 대한 소감을 밝히면서도 팬들의 안전을 걱정했다. 로제는 “마닐라에서 첫 공연이라 너무 신나지만 안전이 제일 중요하니 서로 밀지 말고 아무도 다치지 않는 공연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지수, 리사, 로제, 제니로 이어진 솔로 무대는 멤버들의 개성 넘치는 퍼포먼스를 뽐내며 관객들의 함성을 이끌어냈다. 

스탠딩은 물론 5층까지 꽉 채운 팬들은 한국어로 떼창으로 그들을 감동시켰다. 더불 “WE'LL STAY FOREVER 우리가 영원히 함께할게요"라는 문구가 적힌 배너로 현장을 더욱 훈훈하게 만들었다.

또 팬들은 대기실에 각 멤버와 블랙핑크에게 케이크를 선물해 남다른 애정을 보여줬다. 블랙핑크는 마지막 무대를 앞두고 “첫 마닐라 콘서트였는데 또 오고 싶다 블링크 사랑해요 오래오래 함께 해요”라며 아쉬움을 표한 뒤 팬들과 사진 촬영을 하며 마닐라 콘서트를 기념했다.

블랙핑크 / 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 / 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는 15일에는 싱가포르 콘서트를 개최한다. 이후 쿠알라룸푸르, 타이베이를 거쳐 북미, 유럽, 호주를 찾아간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