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2019 아시안컵] 카타르, 일본 3-1로 꺾고 우승…역대 아시안컵 우승국은?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2.02 07: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카타르가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 우승을 차지했다.

카타르는 1일(한국시간) UAE 아부다비에 있는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결승 경기에서 3-1 완승을 거뒀다.

이 승리로 카타르는 사상 첫 우승을 기록했다. 또 대회 결승까지 모두 이기며 전승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카타르 스트라이커 알모에즈 알리는 대회 9골로 득점왕을 차지했다. 9골은 아시안컵 역사상 가장 많은 득점 기록이다.

일본은 5회 우승에 도전했지만 카타르의 벽 앞에 무릎을 꿇었다. 역사상 첫 준우승에 만족해야했다. 

전반 시작 후 팽팽한 신경전을 펼치며 서로의 골망을 노렸다.

그러던 전반 12분 카타르가 환상적인 선제골을 터뜨렸다. 아크람 아피프가 왼쪽 측면에서 올려준 공을 트래핑했다. 이 공을 단 한 번도 떨어뜨리지 않고 센터백 요시다 마야를 살짝 떨어뜨린 후 오버헤드킥으로 연결, 골망을 갈랐다. 묘기에 가까운 엄청난 기술이었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다급해진 일본이 라인을 크게 올리면서 공세를 취했다. 하지만 효율적이지 못한 공격이 이어지면서 카타르를 제대로 공략하지 못했다.되레 카타르가 추가골을 터뜨렸다. 압델아지즈 하템이 가운데서 치고 들어가다가 왼발로 강하게 감아찬 공이 골대 왼쪽상단 구석에 꽂혔다. 골키퍼 곤다 슈이치가 몸을 날렸지만 허사였다. 0-2로 전반이 끝났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일본이 공격적으로 나섰다. 페널티박스로 침투하는 횟수를 차츰 늘렸다. 하지만 슈팅까지는 이어지지 않으며 답답한 상황이 이어졌다. 

일본은 공격 상황에서 파생된 세트피스에서 골문을 두드렸다. 하라구치 겐키를 빼고 무토 요시노리를 투입하며 공격 숫자를 늘렸다. 

후반 24분 만회골이 터졌다. 가운데로 끊임없이 볼을 배급하던 도중에 공이 미나미노 다쿠미에게 흘렀다. 미나미노가 나오는 골키퍼를 보고 칩샷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카타르가 쐐기골을 만들었다. 후반 36분 코너킥 상황에서 올린 공이 요시다의 팔에 맞았다. 비디오 판독(VAR) 끝에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아피프가 왼쪽 구석으로 강하게 차넣었다. 상의를 탈의하는 세리머니로 옐로카드를 받기도 했다.

일본은 이토 준야와 이누이 다카시를 투입하며 만회를 노렸다. 추가시간 5분이 주어졌지만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결국 카타르의 우승으로 막을 내렸다.

한편 아시안컵 역대 우승국에도 관심이 모인다. 아시안컵 최다 우승국은 일본으로 1992, 2000, 2004, 2011년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사우디아라비아(1984, 1988, 1996)와 이란(1968, 1972, 1976)이 3회를 차지했다. 한국은 1956, 1960년 2회 우승을 기록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의 최고 성적은 4위(1956, 1960)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