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마이웨이’ 가수 홍민, 이혼 고백부터 73세 나이 먹기까지의 인생사 공개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2.01 07: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가수 홍민이 출연해 주목받았다. 

지난 31일 TV조선 ‘마이웨이’에서는 홍민의 가족사부터 이혼 고백까지 73년의 인생사가 그려졌다. 

당시 그의 인기를 옆에서 지켜본 가수 김도향은 “그(홍민)가 오빠 부대의 원조다”라고 말했을 정도였다. 

그는 지금 살고 있는 조그마한 공간을 공개하며 “이혼 후 이곳에 살고 있다”며 이혼 사실을 담담하게 고백했다. 

TV조선 ‘마이웨이’ 제공

자유로운 성격인 그와 모든 것을 함께 공유하기 원했던 아내. 남다른 가치관으로 불행한 결혼 생활을 지속한 부부는 이혼을 선택했고, 그동안의 힘들었던 생활을 지켜본 큰 아들이 증인이 될 수 밖에 없었던 사연도 공개했다.

이어 그는 어릴 적 월북한 그의 아버지와 그런 아버지를 찾으러 누나와 함께 집을 떠나 돌아오지 않은 어머니의 사연도 털어놓았다. 

어머니가 떠나고 난 뒤, 외가에 의탁된 홍민과 그의 동생. 그는 “함께 남겨졌던 두 살의 동생마저 세상을 떠났고 나 혼자 남았다. 부모님과의 기억은 남아있지 않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70년대 수소문 끝에 어머니라고 말하는 사람을 한번 만난 적이 있다. 하지만 (엄마가) 아니라고 하더라”라고 회상하며 서글픈 마음을 풀어놓았다.

가수 홍민의 이야기가 그려진 TV조선 ‘마이웨이’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가수 홍민은 1947년생으로 올해 나이 73세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