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친부 청부살해 시도’ 중학교 교사, 후회의 눈물 흘려…“내연관계 김동성에게 애스턴마틴과 롤렉스 받았다” 인정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1.31 16: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친부 청부살해 시도’ 중학교 교사가 후회의 눈물을 흘렸다.

31일 서울남부지법에서는 임 모(31·여) 씨에 대한 결심공판 증인신문이 진행됐다.

피고인 임씨는 “어머니는 매일 구치소로 면회를 오시는데, 하루 면회 오시지 않은 날 혹시 나를 버렸을까 봐, 나를 포기했을까 봐, 내가 엄마를 잃게 될까 봐 두려웠다”고 후회했다.

앞서 지난해 말 임씨는 친모를 살해해달라며 심부름센터 업자에게 총 6천500만원을 건넨 혐의로 구속됐다.

그는 “지금은 (어머니를 살해하지 않은) 저분께 감사드린다”고 이야기했다.

앞서 임씨는 전 빙상 국가대표 김동성 씨와 내연 관계였다는 점에서도 세간의 관심을 받았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그는 이날 재판정에서 김씨에게 2억5천만원 상당의 애스턴마틴 자동차, 1천만원 상당의 롤렉스 손목시계 4개 등 총 5억5천만원 상당의 선물을 줬다고 인정했다.

임씨는 “내 소유 아파트를 담보로 잡는 것만으로도 비용은 충당할 수 있었다”며 “경제적인 이유로 어머니를 청부살해하려 했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임씨에게 청부살해 의뢰를 받고 돈만 받아 챙겨 사기 혐의로 구속기소된 심부름센터 업자 정 모 씨에 대해서 검찰은 징역 3년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