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실화탐사대’ 강성훈에 실망한 팬들, 진짜 실망한 이유는 기부금 횡령과 사기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1.30 21: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30일 ‘실화탐사대’에서 취재한 인물은 바로 젝스키스의 강성훈.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송사만 6건에 달한 그가 16년 만에 젝스키스 재결합을 선언하며 화려하게 복귀했으나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았다.

특히 팬클럽 ‘후니월드’에는 기부를 위해 모인 팬들의 돈 1억 원의 행방이 묘연한 상황.

끝내 폭발한 팬들 78명이 후니월드를 고소하기에 이른다.

최근에는 대만 팬미팅이 취소된 사건이 있었다.

이를 두고 티켓을 환불 받지 못했다는 대만 팬들이 항의하고 있고 대만 기획사에서도 마찬가지였다.

공연기획사 업무대리인은 약 1억 원을 계약했다고 한다.

MBC ‘실화탐사대’ 방송 캡처
MBC ‘실화탐사대’ 방송 캡처

이를 두고 후니월드 운영자 논란이 불거졌다. 팬들은 후니월드 운영자가 강성훈과 그의 연인이 경제공동체이며 사실혼 관계도 알고 있었다.

두 사람 사이를 알고 있었으나 가장 크게 실망한 것은 바로 20주년 기념 상영회를 통한 기부금 횡령이었다.

약 1억 원의 행방이 묘연한 상태.

끝내 폭발한 팬들은 강성훈을 상대로 횡령과 사기죄로 고소했다.

MBC ‘실화탐사대’는 매주 수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