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엠파이어’ 주시 스몰렛, 시카고서 폭행 당해 충격…“커밍아웃한 그에 대한 혐오 범죄로 추정”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1.30 18: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미국의 인기 TV드라마 ‘엠파이어’(Empire)에 출연 중인 배우 겸 싱어송라이터 주시 스몰렛(36)이 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신고해 충격을 주고 있다. 이전에 커밍아웃한 그에 대한 혐오 범죄로 추정돼 사회적인 문제가 되고 있다.

시카고 경찰 발표에 따르면 스몰렛은 29일(현지시간) 오전 2시경 시카고 도심 동편 스트리터빌 거리를 혼자 걷다 두 남성에게 공격을 당했다.

경찰은 스몰렛의 진술을 토대로 “스키 마스크를 쓴 용의자 두 명이 인종차별적 비속어와 성소수자 비하 욕설을 퍼부은 데 이어 손으로 얼굴을 때리고 화학물질을 쏟아부었다”고 전했다. 이들은 공격하는 와중에 스몰렛의 목에 밧줄을 감아놓고 달아났다.

경찰은 스몰렛이 2시 42분경 혼자서 인근 노스웨스턴 메모리얼 병원을 찾았으며, 당시 그의 목에는 아직 밧줄에 감겨있는 상태였다고 전했다. 스몰렛은 병원 치료를 받고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시 스몰렛 / 연합뉴스
주시 스몰렛 / 연합뉴스

엠파이어 촬영 기간 시카고에 살고 있는 스몰렛은 당시 레스토랑을 나와 숙소로 돌아가는 길이었다.

용의자들이 스몰렛에게 쏟아 부은 화학물질은 표백제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테스트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경찰은 용의자들이 사용한 밧줄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용의자 추적을 위해 목격자 제보를 기다리고 있으며 폐쇄회로 영상 등 증거물을 수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몰렛은 이번 공격에 앞서 지난 22일, 흰색 분말과 협박 편지를 담은 우편물이 시카고 폭스 스튜디오로 우송됐다고 공개한 바 있다. 이 사건은 미 연방수사국(FBI)이 조사를 진행 중이다.

스몰렛은 2015년부터 폭스 채널을 통해 방영되는 ‘엠파이어’에서 성공한 가수 자말 라이언 역을 맡고 있으며, 드라마 시작과 함께 커밍아웃했다.

엠파이어 제작사인 20세기 폭스 텔레비전과 폭스 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성명을 내고 사건에 대한 깊은 유감의 뜻을 표했다.

이들은 “‘엠파이어’ 가족 구성원 저시 스몰렛이 지난 밤 악의적 공격을 당한 사실에 대해 깊은 슬픔과 분노를 느낀다”며 사법 당국에 적극 협력해 가해자들이 적법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외 연예계 인사들과 방송·정치권 인사들까지 SNS를 통해 스몰렛에 대한 지지를 표하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