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국 미니스톱, 2개월 만에 매각 중단…편의점 업계 CU-GS25 2강 구도 유지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1.29 17: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편의점 업계 5위인 한국 미니스톱 매각이 2개월 만에 중단됐다.

한국 미니스톱은 29일 보도자료를 내고 “그동안 기업가치 향상을 위한 업무제휴를 검토해왔지만, 주식양도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매각 중단 사실을 공식 발표했다.

한국 미니스톱은 “모기업인 일본 미니스톱과 함께 기업가지 제고를 위한 노력은 중단없이 추진할 계획”이라며 “가맹점과 공동번영을 위해 가맹본부로서 역할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 미니스톱 지분 76.06%를 보유한 일본 유통사인 이온그룹은 지난해 11월부터 한국 미니스톱의 매각 입찰을 진행해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입찰에는 롯데와 신세계, 사모펀드 운용사 글랜우드프라이빗에쿼티(PE) 등이 뛰어들었으며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롯데가 가장 높은 입찰가를 적어내며 인수에 적극적인 의지를 보였다.

하지만 미니스톱과 롯데 간 매각 금액 이견으로 매각 작업이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공정거래위원회가 편의점 과밀해소를 위한 근접출점 제한 내용을 담은 자율규약을 발표하면서 새로 편의점을 내기 어려워지면서 미니스톱 몸값은 올라갔다.

한국 미니스톱 매각 중단으로 편의점 업계는 당분간 CU(점포 수 1만 3,109개)와 GS25(1만 3,018개)의 2강 구도가 유지될 전망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