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sbs 아침드라마 ‘강남스캔들’ 방은희, 아들 김두민이 무섭다는 말에 ‘눈물 흘린 이유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sbs 아침드라마 ‘강남스캔들’ 방은희가 아들 두민이와의 일상을 공개한다.

29일 방송되는 tvN ‘둥지탈출 3’에서 엄마 방은희를 무서워 하는 아들 두민이의 모습이 그려진다.

엄마가 무섭다는 두민이의 말에 방은희는 눈물을 흘려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 예정이다.

tvN ‘둥지탈출 3’ 방송캡쳐

그런가하면 두 사람은 쇼핑을 하고 거리를 걸어다니는 등 다정한 모자지간의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방은희는 지난 2003년 전남편과 이혼 후  2010년 9월 NH미디어 김남희 대표와 재혼했다. 

방은희는 1967년생으로 올해 나이 53세로 슬하에 아들 김두민 군을 두고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