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엔시티 127(NCT 127), 시즈니들과 함께한 ‘1월 27일’ 단독 콘서트 (종합)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1.28 00: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엔시티 127(NCT 127)이 데뷔 후 첫 단독 콘서트를 펼쳤다. 시즈니들의 연두색 물결이 체조경기장을 가득 채웠다.

27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KSPO DOME(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NCT 127(태일, 쟈니, 태용, 유타, 도영, 재현, 마크, 해찬, 정우) 첫 번째 단독 콘서트 ‘네오 시티 : 서울 - 디 오리진(NEO CITY : SEOUL - The Origin)’이 열렸다.

NCT 127 / SM엔터테인먼트
NCT 127 / SM엔터테인먼트

세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인 ‘체리 밤(Cherry Bomb)’으로 포문을 연 NCT 127은 ‘악몽 (Come Back)’, ‘무한적아 (Limitless)’, ‘체인(Chain)’ 무대를 연달아 선보였다.

도영은 콘서트 둘째 날 소감으로 “응원봉을 든 시즈니들이 정말 아름답다”고 말문을 열었고, 정우는 “오늘도 팬분들이랑 즐거운 시간 보내고 가고 싶다. 즐거운 추억 많이 만들자. 어제보다는 확실히 덜 떨린다”고 전했다.

태일은 “어제보다 조금 편해졌다. 오늘 더 즐기고 노는 모습 보여 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고, 재현은 “어제는 진짜 즐겼는데 오늘은 미안하지만 더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끝까지 즐겨달라”고 당부했다.

태용은 “오늘 우리가 여러분들의 체력이 바닥까지 내려가도록 만들어드리겠다”고 예고했고, 유타는 “우리 많이 기다렸죠. 후회 없이 오늘 끝까지 달려보자. 오늘 잘 부탁한다”고 말했다.

마크는 “단독 콘서트 둘째 날이기도 하지만 이 순간이 이뤄지게 해주신 여러분 감사하다. 열심히 하겠다”고 알렸고, 쟈니는 “우리끼리 ‘후회 없는 공연 만들어보자’고 생각했다. 여러분들도 목이 가버릴 정도로 후회 없는 공연 됐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도영은 콘서트 명인 ‘네오 시티’에 대해 “NCT 127과 팬분들만이 함께하는 새로운 공간이다. 이 장소는 우리들 것”이라며 “오늘 재밌게 즐기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NCT 127 / SM엔터테인먼트
NCT 127 / SM엔터테인먼트

콘서트 소감을 전한 NCT 127은 ’신기루 (Fly Away With Me)’, ‘백 투 유(Back 2 U) (AM 01:27)’부터 ‘지금 우리 (City 127)’, ‘엔젤(Angel)’, ‘선 앤 문(Sun & Moon)’까지 감성적인 무대를 이어갔다. 특히 발목 부상으로 함께하지 못했던 해찬이 무대에 등장해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해찬은 “저는 보시다시피 굉장히 잘 먹고 잘 지내고 있었다. 아직 걷지 못하는 상태”라며 “이번에 같이 했으면 정말 좋았겠지만 목소리는 꼭 들려드리고 싶어서 이렇게 함께하게 됐다”고 무대에 선 소감을 전했다.

재현은 “여러분들의 응원 덕분에 해찬이가 이렇게까지 빨리할 수 있게 됐다”며 “춤은 함께 하지 못하지만 중간중간에 어디서 깜짝 등장할지 모르니 집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진 무대는 태일, 도영, 재현이 함께한 ‘텐데… (Timeless)’와 태일, 도영, 재현, 정우, 해찬이 함께한 ’나의 모든 순간 (No Longer)’ 발라드 무대였다. 도영은 폭발적인 고음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

NCT 127 / SM엔터테인먼트
NCT 127 / SM엔터테인먼트

NCT 127은 쟈니의 피아노 인트로 무대 ‘레귤러 투 이레귤러(Regular to Irregular)’를 시작으로 ’레귤러(Regular)’와 ‘웨이크 업(Wake Up)’ 무대를 펼쳤다.

특히 태용, 태일, 도영, 마크가 함께한 ’베이비 돈트 라이크 잇(Baby Don't Like It) (나쁜 짓)’과 재현, 태용, 마크가 함께한 ‘매드 시티(Mad City)’ 무대에서는 멤버들의 개개인 매력이 돋보였다.

멤버들은 ’굿 띵(Good Thing)’, ‘터치(TOUCH)’, ‘롤러코스터 (Heartbreaker)’부터 ‘리플레이(Replay) (PM 01:27)’, ‘소방차 (Fire Truck)’까지 쉬지 않고 무대를 이었다. 멤버들과 팬들은 음악에 맞춰 환상의 호흡을 선보였다.

NCT 127 / SM엔터테인먼트
NCT 127 / SM엔터테인먼트

무대를 마친 도영은 “원래 같았으면 지금쯤 힘들어야 되는데 하나도 안 힘들다. 다 여러분들 덕분”이라고 말했고, 재현은 “사실 저는 이제 시작이다”라고 덧붙였다.

태일은 “우리가 이런 무대들을 방송에서 자주 못 보여드렸다. 여러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어서 원 없이 즐겁고 행복하다”고 고백했고, 마크는 “오늘뿐만 아니라 계속해서 보여드릴 무대와 모습이 많으니 NCT 127 계속해서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태용은 “정말 지금 이 공연이 어떻게 보면 ‘엔시티’다. ‘엔도시’를 만들어주신 여러분들께 정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여러분들이 우리의 시티즌이 안 되어주셨더라면 이렇게 즐기는 공연도 없었을 것”이라며 “여러분들 덕분에 우리도 웃고 울고 열심히 하는 것 같아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더 좋은 기회 많이 만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사이먼 세이즈(Simon Says)’로 콘서트를 마친 NCT 127은 ‘웰컴 투 마이 플레이그라운드(Welcome To My Playground)’와 ‘섬머 127(Summer 127)’로 앵콜 무대를 펼쳤다.

이하 NCT 127 멤버들의 첫 단독 콘서트 소감.

NCT 127 도영 / SM엔터테인먼트
NCT 127 도영 / SM엔터테인먼트

“오늘 정말 감사드린다. 이렇게 지금 무대에 선 9명을 위해 정말 많은 분들이 고생해주셨다. 7~8명의 매니저 형들, 20명 넘는 우리 회사 식구분들, 공연을 연출해주신 30명 넘는 스태프분들, 바닥을 만들어주신 많은 분들이 우리 무대를 위해 많이 고생해주셨다. 정말 감사드린다는 말씀 하고 싶다. 지금 우리 앞에 계신 만 여명의 팬분들이 있어서 이런 공연을 잘 만들 수 있었다. 감사드린다. 계속해서 노력해야겠지만 지금 이 공기와 냄새까지 기억하면서 계속 노력하는 NCT 127, 그리고 저 되겠다. 오늘 정말 감사했습니다.” (도영)

NCT 127 태일 / SM엔터테인먼트
NCT 127 태일 / SM엔터테인먼트

“이렇게 큰 공연장에 우리가 설 수 있는 영광을 주신 우리 시즈니 무엇보다 감사하다. 도와주신 스태프분들도 감사하다. 우리는 앞으로 이것을 시작으로 무대 밖에서 더 열심히 멋지게 준비해서 큰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 정말 감사하고 모두들 사랑합니다.” (태일)

NCT 127 재현 / SM엔터테인먼트
NCT 127 재현 / SM엔터테인먼트

“이번 첫 콘서트를 준비하면서 한순간을 위해 정말 많은 분들의 노력과 도움이 필요하다는 걸 많이 느꼈다. 이번 공연을 도와주신 스태프분들, 정말 많은 분들 감사드린다. 무엇보다 이 자리에서 할 수 있게 해준 시즈니 분들 정말 고맙다. 오늘도 많이 배우고 많은 감정과 여러 가지 생각들을 느끼게 해줘서 정말 고맙다. 여러분들도 가면서 소중한 추억 많이 가져갔으면 좋겠다. 감사합니다.” (재현)

NCT 127 마크 / SM엔터테인먼트
NCT 127 마크 / SM엔터테인먼트

“여러분 정말 재밌었다. 체조경기장을 말로만 들었을 때 여기인 줄 몰랐다. 리허설 때 ‘아 여기였어? 우리 여기서 하는 거야?’ 할 정도로 예전부터 많은 선배님들이 여기서 공연했다. ‘언젠간 나도 여기서 꼭 할 수 있게 열심히 연습해야지’ 이런 마음으로 했는데 정말 오늘 2019년에 할 수 있게 돼서 여러분께 정말 감사드린다. 우리는 절대 혼자서 할 수 있는 게 없다. 안 보이는 곳들에서 우리를 위해 고생해주신 많은 분들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 오래오래 무대 할 수 있고 재밌게 무대 위에 오를 수 있는 마크가 되고 싶으니 계속해서 응원해달라. 또한 이 자리에 없을 수도 있겠지만 멀리서 응원해주는 분들, SM 소속 선배님들, 다른 지인분들에게 고맙다. 대기실에 응원하러 온 분들에게 감동을 받고 힘을 얻어서 다른 공연도 열심히 하는 NCT 127이 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마크)

NCT 127 해찬 / SM엔터테인먼트
NCT 127 해찬 / SM엔터테인먼트

“올라오면서 항상 느끼는 건 저도 굉장히 많은 선배님들의 공연을 보러 와서 응원봉이 꽉 찬 걸 보면서 정말 예쁘다고 생각했는데 오늘 보니까 시즈니 봉이 제일 예쁜 것 같다. 사실 9명으로 해야 되는데 8명으로 꽉꽉 채우는 과정이 굉장히 어려운 걸 전 알고 있다. 그래서 형들이 불평 한 마디 안 하고 해준 거에 대해 정말 고맙고 끝까지 안 다치고 해준 거에 대해 고맙다고 하고 싶다. 팬분들께서도 항상 걱정하는 걸 알고 있지만 저 정말 잘 있으니 걱정하지 않고 기다려주시면 고마울 것 같다. 끝까지 다치지 않고 안전하게 집에 가요 여러분. 사랑합니다 고마워요.” (해찬)

NCT 127 태용 / SM엔터테인먼트
NCT 127 태용 / SM엔터테인먼트

“어제는 이러지 않았는데 오늘 기분이 좀 남다르다. 어제는 우리가 준비한 것도 굉장히 많았다. 사실 우리가 지금 이 자리까지 올라오는 길이 그렇게 순탄하진 않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정말 여기 계신 분들에게 감사드리고 지금 여기 있는 멤버들에게 정말 고맙다는 얘기를 하고 싶다. 어제 공연이 끝나고 나서 잠을 못 잤다. 왜냐면 오늘 있었던 일들이 계속 생각이 나는 거다. 자면서 그런 생각을 했다. ‘이제는 죽어도 여한이 없겠구나. 죽을 때까지 시즈니 여러분들 앞에서 무대 할 수 있으면 너무나도 행복하겠구나’ 생각했다. 앞으로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겠다. 여러분들 감사드린다. 사랑해요 여러분들.” (태용)

NCT 127 유타 / SM엔터테인먼트
NCT 127 유타 / SM엔터테인먼트

“이렇게 콘서트를 준비하면서 시즈니 응원봉으로 꽉 차는 모습을 보고 싶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준비했다. 콘서트를 이틀째 하게 되니까 제가 처음에 가수를 하고 싶다는 생각으로 일본에서 한국에 왔을 때를 다시 생각하게 됐다. 그걸 다시 알게 해준 여러분들에게 정말 감사하다. 앞으로도 열심히 할 테니까 같이 천천히 걸어가 봅시다. 감사합니다.” (유타)

NCT 127 정우 / SM엔터테인먼트
NCT 127 정우 / SM엔터테인먼트

“우선 제가 이렇게 큰 무대에 서게 해준 멤버들과 회사 식구분들 정말 감사드린다. 여러분들이 없었다면 못 했을 거 안다. 우리가 항상 힘들게 다 같이 한 마음 한뜻으로 모여서 연습했다. 저는 울 자격이 없다. 지켜봐 준 멤버 형들, 동생들, 저 잘할 수 있다고 말해준 매니저 형들 정말 감사드린다. 앞으로 우리가 정말 열심히 해서 더 좋은 모습, 더 발전된 모습으로 항상 함께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여러분들 사랑해요. 감사합니다.” (정우)

NCT 127 쟈니 / SM엔터테인먼트
NCT 127 쟈니 / SM엔터테인먼트

“올라오기 전에 많은 분들이 ‘무대를 아무리 잘 하고 행복해도 아쉬운 부분들은 꼭 남을 거다’ 이런 말을 해주셨다. 어쩔 수 없는 부분이긴 하지만 이 순간까지 후회되는 부분이 없는 것 같아서 여러분한테 그냥 감사하다. 이 순간까지 오게 해주고 도움 준 많은 분들에게 감사드리고 싶다. 사랑이 뭔지 사랑을 가르쳐준 우리 시즈니에게도 감사드리고 싶다. 감사합니다.” (쟈니)

NCT 127 / SM엔터테인먼트
NCT 127 / SM엔터테인먼트

이날 콘서트에는 NCT 127을 응원하기 위해 NCT DREAM 멤버들이 객석을 찾았다. 태용은 “오늘 특별한 손님이 왔다고 해서 한번 불러보고 싶다. 우리 드림 친구들 이 자리에 와주셨다. 오늘 와줘서 고맙고 응원해줘서 고마워”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유타는 “행복한 순간 평생 잊지 않도록 마지막까지 달려보자”고 말했고, 재현은 “오늘 이상하게 너무 아쉬워서 앞으로도 계속 봐야 될 것 같은 느낌이 든다”고 고백했다.

NCT 127은 ’0 마일(0 mile)’ 무대를 끝으로 체조경기장에서의 첫 단독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NCT 127 / SM엔터테인먼트
NCT 127 / SM엔터테인먼트

멤버들의 실력은 데뷔 후 첫 단독 콘서트에서 여과 없이 증명됐다. 실수 하나 없이 완벽한 무대는 후회 없는 순간을 만들었다. 

팬클럽인 시즈니들과의 호흡도 돋보였다. 시즈니들은 멤버들의 손짓에 맞춰 응원봉을 움직이며 연두색 바다를 만들었다.

26일, 27일 양일간 첫 번째 단독 콘서트 ‘NEO CITY : SEOUL - The Origin’에서 2만 4천 명의 관객을 동원한 NCT 127은 오는 2월 오사카, 히로시마, 이시카와, 홋카이도, 후쿠오카, 나고야, 사이타마 등 일본 7개 도시에서 14회에 걸쳐 ‘NEO CITY : JAPAN - The Origin’을 펼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