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저널리즘 토크쇼 J’ 목포 MBC와 일반 시민들의 반대 증거와 해석들을 통해 바라본 손혜원 보도의 문제점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1.27 23: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27일 ‘저널리즘 토크쇼 J’에서는 언론들의 손혜원 보도를 살펴봤다.

SBS가 손 의원의 목포 구도심 투기 의혹을 보도한 이후 언론들의 보도량이 너무 많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SBS와 손 의원의 자존심 싸움으로 변질되면서 초반 투기 의혹은 사라지고 정치용으로 각색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자칭 보수 언론은 예상한 대로 부정적 이미지를 엮어서 보도를 잇달아 내놓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KBS 역시 심층성이 부족한 보도였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나왔다.

정준희 교수는 단순히 균형만 잡은 보도, 즉 기계적 중립이라는 비판이 나올 정도였다며 깊이나 짜임새가 모두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반면 목포 MBC는 지역 밀착 취재를 하면서 현장의 목소리를 들려줬다.

정 교수는 SBS가 지역 여론을 선별적으로 보여줬다며 이는 취사 선택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 캡처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 캡처

또한 온라인을 통해서도 일반 시민들의 반대 증거와 해석들이 제시되고 있다.

정 교수는 이제 정보 접근성에 관련해서 언론사의 특권은 더 이상 존재하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현재 탐사보도 팀들이 과거보다 더 깊게 들어가지 않으면 실체를 파악할 독보적인 힘을 갖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 캡처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 캡처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 캡처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 캡처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는 매주 일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