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나뿐인 내편’ 나혜미, 박성훈 성소수자인 줄 알고 결혼 시킨 것 알고…임예진은 이헤숙 찾아가 ‘소금 뿌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나혜미가 이혜숙이 아들 박성훈이 성소수자라고 생각하고 자신과 결혼 시킨 사실을 알게 됐다.
 
26일 방송된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미란(나혜미)은 갑자기 돌변하고 구박하는 홍실(이혜숙)때문에 힘들어 했다. 

 

KBS2‘하나뿐인 내편’방송캡처
KBS2‘하나뿐인 내편’방송캡처

  
이 사실을 알게 된 양자(임예진)는 고래(박성훈)를 찾아가서 화를 내며 이 사실을 말했다.
 
고래(박성훈)는 홍실(이혜숙)에게 “이 결혼 엄마가 서둘러서 한 결혼이에요. 미란이가 무슨 잘못이에요. 엄마가 마음대로 내가 성소수자인 줄 알다가 아니니까 미란이 구박하는게 어디있냐?”라고 말했다.
 
그러자 홍실(이혜숙)은 고래(박성훈)에게 “내가 내 발등 찍었다. 니가 성소수자가 아니라면 미란이 게 주제에 너랑 가당키나 해” 라고 답했다.
 
그때 미란(나혜미)은 둘의 대화를 들었고 “어머니 어떻게 고래가 성소수자라고 생각하고 희생양으로 결혼을 시키려 했냐? 너무 한다”라고 하며 집을 나가갔다.
 
한편, 양자(임예진)는 홍실(이혜숙)을 미란(나혜미)을 며느리로 받아들인 이유가 고래(박성훈)의 성 정체성을 숨기기 위함이었음을 알고 당장 홍실을 찾았다.
 
양자는 홍실에게 “어떻게 내 딸을 독수공방 시키려고 했냐? 씨받이보다 못해. 이혼시키고 방송에 다 사기결혼이라고 뿌릴 거다. 당신들 얼굴도 못 들고 다니게 할 거다”라고 하며 소금을 뿌렸다.
 

또 홍실(이혜숙)은 양자(임예진)를 찾아가서 무릎꿇고 빌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KBS2 에서 방송된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은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