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위너 북미 투어 시카고 콘서트, 혹한도 녹인 뜨거운 호응

  • 이승주 기자
  • 승인 2019.01.26 17: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주 기자] 위너가 북미 투어 다섯 번째 도시인 시카고 공연에서도 미국 팬들을 사로잡았다.

 26일 YG Entertainment에 따르면 위너는 지난 24일(현지 시간) 미국 시카고 로즈먼트 (ROSEMONT THEATRE)에서 ‘WINNER EVERYWHERE TOUR IN CHICAGO’를 개최한 후 시카고 현지 팬들을 매료시켰다.

위너 /  YG Entertainment

그들은 데뷔곡 ‘공허해’부터 ‘릴리 릴리’, ‘에브리데이’, ‘럽미 럽미’, 신곡 ‘밀리언즈’ 등 그동안 발표한 곡들을 열창했다.

특히 멤버 개개인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4명의 솔로 무대도 선보였다.

위너 /  YG Entertainment

강승윤은 “부산에서 태어나 눈을 자주 못봤는데 시카고에서 시카고의 첫눈을 봤다. 눈이 우리를 반겨준 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더불어 강승윤은 가수 One Direction의  ‘History’를 무반주로 팬들에게 깜짝 선물해 분위기를 달궜다.

공연 중 팬들과의 인터뷰에서는 송민호가 특별 비트박스 퍼포먼스를 선보여 환호성을 자아냈다. 무대에서 송민호는 “시카고 아침 날씨가 너무 추웠는데 지금은 열기가 굉장히 뜨겁다”고 외치며 공연장의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현지 팬들은 ‘위너와 우리 결말까지 영화 같을 이 순간을’ 문구가 적힌 슬로건 이벤트를 열며 멤버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무대를 마치기 전 위너 멤버들은 “시카고 이너서클 분들께 너무 감사드린다. 다시 볼 날만을 기다리겠다”고 훗날을 기약했다.

미국 5개 도시에서 공연을 마친 위너는 27일 캐나다 토론토를 거쳐 29일 뉴욕까지 북미 투어를 이어갈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