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대제철, 지난해보다 8.4% 증가한 사상 최대 매출 달성…“올해는 신기술 개발에 박차 가할 것”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9.01.25 15: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현대제철이 지난해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1조261억원으로 전년 대비 25.0% 감소했다.

일부 수요산업 시황 둔화와 통상임금 판결에 따른 일회성 비용 등의 영향으로 이익이 쪼그라들었다. 회사는 지난해 3분기 통상임금 패소 관련 비용으로 3186억원(이자 446억원 포함)을 반영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20조7804억원으로 1년 전보다 8.4% 증가했다. 매출 기준으로는 사상 최대 실적이다.고부가 글로벌 자동차 강판 및 조선용 후판, 내진용 강재 H CORE 제품 판매 확대 등에 힘입어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현대제철은 올해 차세대 초고장력강판 등 신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현대차그룹의 2030년 연간 50만대 규모의 수소전기차 생산체제 로드맵에 맞춰 수소경제사회 신수요 대응을 위한 사업역량을 강화한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이를 위해 4월 양산을 목표로 6000대 규모의 수소연료전지 금속분리판 증설 투자를 진행하고 있으며, 추가 투자를 통해 2020년에는 1만6000대 수준의 생산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2016년부터 제철소 부생가스를 활용한 연산 3000만t 규모의 수소 생산공장을 가동 중이다.

철강산업 환경변화에 대응한 고부가·고수익 강종 개발도 가속화한다. 회사는 지난해 충돌 안정성 확보를 위한 100K급 핫스탬핑강 및 LNG탱크용 극저온 보증 철근을 개발했다. 

또 제철소 부산물을 재활용한 시멘트 대체재 개발, 전기차 폐배터리를 활용한 1MWh급 에너지저장설비 구축 등 친환경 제철소 구현에도 힘쓴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건설 및 자동차 산업의 부진이 계속되고 환경규제, 전기요금 인상 가능성 등 경영 리스크가 상존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고부가 제품 판매 확대 및 생산성 내실화, 지속적 원가절감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