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남자친구’ 백지원, “오래도록 마음에 담아두고 싶은 작품”

  • 이승주 기자
  • 승인 2019.01.25 12: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주 기자] 백지원이  진솔한 종영소감을 전해 눈길을 모은다.

25일 토브컴퍼니에 따르면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에서 진혁(박보검 분)의 엄마 주연자 역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백지원이 드라마 종영과 함께 애정 가득 담은 소감과 감사인사를 전했다.

백지원 / tvN ‘남자친구’ 방송 캡처

백지원은 “오래도록 마음에 담아두고 싶은 ‘남자친구’와 함께 한 시간.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고 행복했었다. 종영을 맞이해 함께한 캐릭터들을 보내려니 아쉽고 서운하다”고 전하며 “감독님, 작가님, 모든 배우분들, 스탭분들 고생 많으셨다. 그동안 ‘남자친구’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분들께도 정말 감사 드린다. 고맙습니다.” 라고 진심 어린 종영 인사를 건넸다.

‘남자친구’는 한 번도 자신이 선택한 삶을 살아보지 못한 수현(송혜교 분)과 자유롭고 맑은 영혼 진혁의 우연한 만남으로 시작된 설레는 감성 멜로드라마로 아름다운 영상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극중 그가 연기한 연자는 동화호텔의 대표인 수현과 진혁의 교제 사실을 알고 처음에는 상처받을 아들을 걱정해 사랑을 반대하며 애끓는 모정을 보였다. 하지만 아들을 향한 사랑과 믿음으로 수현을 진심으로 받아들이면서 마지막까지 감동을 선사했다.

백지원은 자상한 어머니부터 아들로 인해 눈물을 흘리며 아파하는 모습, 결국에는 수현을 진혁의 여자친구로 인정하면서 따듯하게 챙기는 모습들을 현실적으로 표현했다.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활동을 펼쳐 온 그는 지난해 드라마 ‘훈남정음’ ‘친애하는 판사님께’에 이어 올해 ‘남자친구’까지 인상적인 캐릭터를 만들어 냈다.

백지원은 SBS 새 드라마 ‘열혈사제’에 걸그룹 멤버 출신이라는 반전 사연을 지닌 구담성당 주임수녀 김인경 역으로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