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뺑반’ 조정석, 말더듬는 설정에 “시나리오부터 묘사된 부분…나쁜 놈보다는 이상한 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뺑반’ 조정석이 생애 첫 악역 연기를 선보인다.

24일 서울 동대문구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영화 ‘뺑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한준희 감독, 공효진, 류준열, 조정석, 염정아, 전혜진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뺑반’은 경찰 내 최고 엘리트 조직 내사과 소속 경위 은시연(공효진 분)이 조직에서 유일하게 믿고 따르는 윤과장(염정아 분)와 함께 F1 레이서 출신 사업가 정재철(조정석 분)을 잡기 위해 분투 중, 무리한 강압 수사를 벌였다는 이유로 뺑반(뺑소니 전담반)으로 밀려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범죄 액션 영화다.

극중 조정석은 탈세, 횔령, 뇌물 상납 등 온갖 범죄에 연루돼 있지만 갖가지 방법을 동원해 법망을 교묘하게 피해 가는 통제불능 스피드광 사업가 정재철 역을 맡았다.

조정석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조정석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조정석은 “캐릭터의 포인트는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부터 잘 묘사가 돼있었다. 말을 더듬는 모습 또한 시나리오에서부터 나와있는 설정이다. 나쁜놈, 위험한놈이라기 보다는 이상한 놈이라고 생각하고 접근했다. 생존위해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물이다”라고 자신이 연기한 인물인 정재철에 대해 설명했다.

영화에서는 숨막히는 액션 카체이싱이 주를 이은다. 이에 류준열은 "이미 관객들은 외화 등을 통해 큰 스케일의 카체이싱 장면에 익숙하고 무뎌져있다. 감독님께서 직접 운전하고 감정과 상황을 표현하는 영화가 됐으면 한다고 말씀하셨다. 95프로 이상 직접 운전했고, 저희가 운전한 부분들이 영화에 많이 쓰여 뿌듯했다”고 밝혔다.

류준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류준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류준열은 뺑반의 에이스 순경 서민재 역을 소화했다. ”원래 민재랑은 좀 다르게 갔다. 제가 그린 민재는 뻔하지 않고 감정의 과잉이 되지 않았음 했다. 극 중 민재는 감정이 격정적으로 드러나는 부분이 별로 없다. 우리의 감정은 상대적으로 드라이적인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 민재도 드라이하게 보였으면 했고, 그런 부분이 안경에서도 드러난 것 같다”고 캐릭터에 대한 설명을 덧붙였다.
 
한편, 영화 ‘뺑반’은 오는 30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