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수요미식회’ 이응수, 군산 명물 박대구이…자주 갔던 30년 한 자리를 지킨 노포 ‘복탕 맛집’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1.24 01: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수요미식회’에서 이응수가 군산의 명물 박대와 30년 한 자리를 지킨 노포의 구수한 된장으로 맛을 낸 복탕집을 소개했다. 
 
23일 방송하는 tvN ‘수요미식회’편에서는 신동엽, 전현무의 진행으로 신아영 아나운서, 박찬일 셰프, 송정림 칼럼니스트, 송훈 셰프, 박준우 칼럼니스트가 나왔고 게스트로는 배우 김응수와 서효림이 함께 했다. 

 

tvN‘수요미식회’방송캡처
tvN‘수요미식회’방송캡처

 
박찬일 셰프와 박준우 칼럼니스트가 함께 군산을 방문해서 손으로 찢어 먹어야 제맛 군산 명물 박대를 먹게 됐다.
 
김응수는 군산의 박대구이에 대한 맛 표현을 하면서 남 다른 박대구이 사랑을 전했다.
 
이어 '줄서도 아깝지 않은 그 집'으로 군산의 '복탕 맛집'을 소개했다.
 
복탕집은 30년 한 자리를 지킨 노포식당으로 김응수는 “자주 갔었다”며 “지금은 외딴 지역으로 바뀌었는데, 그때가 이 집의 성수기였다”고 했다.
 
또 서효림은 “보통의 복 맑은 탕이 아니라 탁한 느낌? 뚝배기에 담아져서 나오니까 된장 찌개도 아니고 된장국 같은 느낌이었다라며 미나리가 굉장히 많아서 미나리 향이 팍 코를 쏘고, 복 지리의 맑은 맛은 그대로 있고 향만 된장 향이 있고 굉장히 시원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응수는 맛 표현을 잘하는 서효림에게 “대단하시네요”라고 하며 칭찬을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줬다.
 
tvN 방송 ‘수요미식회’는 매주 수 밤 12시 2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