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비키니 등산가’ 우지윈, 대만 위산 국립공원서 추락 후 사망…사고 이틀 뒤에야 발견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1.23 11: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산 정상에서 비키니를 입고 찍은 기념사진으로 SNS서 유명했던 대만의 한 등산 애호가가 결국 산에서 추락 사고로 숨졌다.

23일 자유시보(自由時報) 등 대만 언론에 따르면 대만 구조 당국은 지난 21일 위산(玉山) 국립공원의 한 골짜기에서 우지윈(吳季芸·36)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우씨는 지난 19일 위성 전화를 이용해 지인들에게 자신이 20∼30m 높이의 절벽에서 떨어져 하반신이 마비되는 등 크게 다쳐 움직일 수 없으니 도움을 달라고 말한 뒤 연락이 끊어졌다.

현지의 나쁜 기상 상황 때문에 구조 헬리콥터는 이틀이 지난 21일에야 이미 숨진 우씨를 발견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우씨는 산 정상에 올라 찍은 비키니 수영복을 페이스북 등에 올려 SNS에서 ‘비키니 등산가’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는 최근 4년간 100개가 넘는 산 정상에 올라 비키니를 입고 사진을 찍었다.

지난해 대만 FTV와 인터뷰에서 우씨는 왜 산에서 비키니 사진을 찍느냐는 물음에 “너무나 아름답기 때문”이라며 “좋아하지 않을 이유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가 남긴 일부 사진은 낭떠러지 끝에서 아슬아슬하게 앉은 채로 찍히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