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영화 ‘극한직업’ 공명, “류승룡-이하늬-진선규-이동휘 선배님들께 사랑 많이 받아 너무 행복”

  • 이예지 기자
  • 승인 2019.01.22 16: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영화 ‘극한직업’ 공명이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에게 사랑을 너무 많이 받아서 행복하다고 전했다.

지난 21일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톱스타뉴스는 ‘극한직업’에서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낸 배우 공명을 만났다.

영화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 창업한 마약 치킨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영화를 본 소감에 대해 공명은 “제가 찍은 영화다 보니 객관적으로 볼 수 없었다. 근데 보면서 촬영했을 때 생각이 많이 났다. 그래서 너무 좋았고 관객분들에게 올 한 해 최고의 빅재미를 선사할 영화이지 않나 생각한다.(웃음)”라며 영화를 본 소감에 대해 전했다.

올 한 해 ‘극한직업’뿐 아니라 ‘내안의 그놈’등 코미디 영화의 분위기가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이러한 반응들에 대해 공명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했다.

이에 그는 “지금 너무 분위기가 좋아서 살짝 부담이 되긴 하다. 하지만 흥행이나 관객수에 대해 신경은 쓰지 않으려고 하고 있다. 촬영할 때 행복했던 모습들을 영화를 통해 보여드리는 것 자체가 행복하다”라고 언급했다.

공명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공명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공명은 이번 영화 ‘극한직업’이 첫 코미디 작품이다. 이에 소감도 남다를 것 같다. 이에 공명은 “‘서프라이즈’라는 배우 그룹으로 데뷔를 했는데 그때 웹드라마로 정식 데뷔를 했다. 근데 그 웹드라마가 병맛 코미디였다. 그래서 그때의 경험 덕분에 이번 영화를 편하게 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배우 그룹 서프라이즈에는 서강준, 유일, 공명, 강태오, 이태환이 속해 있다. 이에 어떻게 보면 서강준 다음으로 요즘 최고 주가를 올리고 있는 중인데 그의 반응은 어떤지 묻자 공명은 “아직 멀었다. 너무나 감사하게도 끊임없이 작품을 하고 있어서 너무 감사하고 많은 분들에게 드라마, 영화를 통해서 공명이라는 배우가 있다는 것 자체를 알릴 수 있어서 너무 기쁘다. 이러한 부분에서 ‘많이 올라왔다’라는 생각보다는 ‘많은 기회가 왔구나’라고 생각하고 그저 감사한 마음이다. 또, 옛날과 달라진 건 없다고 생각한다. 오히려 지금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다. ‘앞으로 어떻게 하면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을까’ 항상 고민하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또한 공명은 그룹 서프라이즈에 대해 “서로 질투 같은 건 전혀 없다. 저희가 거의 3년 반 4년 정도의 숙소 생활을 하면서 친형제 같이 진짜 한 명 한 명이 어떠한 활동을 하는 거에 있어서 서로 응원해주고 많이 아껴주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공명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공명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공명은 영화 ‘극한직업’에서 막내 형사 ‘재훈‘역으로 활약을 펼쳤다. 막내 형사 ‘재훈’은 엉뚱하면서도 귀여운 모습들을 영화 속에서 많이 보여줬다.

이에 평소 공명의 별명인 ‘멍뭉미’가 극대화됐다는 의견도 있었다. ‘멍뭉미’는 강아지를 귀엽게 부르는 말인 ‘멍뭉이’와 ‘미(美)’의 합성어로, 강아지를 연상시키는 아름다운 모습을 말한다. 일각에서는 공명을 보며 ‘대형 멍뭉미’라는 반응도 있다. 이러한 반응들에 대해 공명은 “그렇게들 봐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영화 속에 환각 상태로 나오는 장면 때문에 그런 별명이 생기게 된 것 같다. 그 장면을 촬영할 땐 어떻게 나올까 걱정이 많이 됐었는데 다들 좋아해 주셔서 다행이었다”라고 전했다.

공명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공명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공명이 말한 환각상태에서의 장면은 영화 속 하이라이트 장면이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 장면이 감독님의 설정인지 아이디어인지 궁금했다.

이에 공명은 “시나리오상에서는 ‘환각상태에 빠져서 튀어나오려고 한다’이렇게만 써져있었다. 근데 현장에서 촬영할 때 동휘 형이 저를 잡아주는 역할이었는데 잡았을 때의 느낌을 동휘 형이 잘 살렸다. 또, 동휘 형의 ‘기다려, 그만’이라는 애드리브로 명장면이 탄생했다”라며 이동휘의 애드리브에 대해 감탄을 하며 언급했다.

‘재훈’이라는 캐릭터에 대해 이병헌 감독과는 어떤 이야기들을 나눴는지 묻자 공명은 “감독님과 처음 만났을 땐 캐릭터에 대해 별 다른 얘기를 안 나눴다. 후에 언론시사회에서 감독님께서 ‘재훈’이라는 캐릭터에 대해 ‘밝고 순수하게 생긴 사람이 엉뚱한 짓을 하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그걸 공명이 잘 해줬다‘ 라고 얘기해주셔서 기분이 좋았다”라고 전했다.

공명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공명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그렇다면, 공명은 ‘재훈’이라는 캐릭터를 어떻게 준비했는지 궁금했다.

이에 그는 “‘재훈’은 말 그대로 많은 분들이 예상 가능한 막내 신입형사고 열정이 뛰어난 캐릭터다. 그래서 시나리오를 보고 감독님과 리딩 했을 때 ‘너무 많은걸 하다 보면 기존의 우리가 편하게 볼 수 있는 막내 캐릭터’를 놓치고 갈 수 있다 생각해서 단순하게 열정 많은 막내 캐릭터를 보여주는 게 더 많은 분들에게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최대한 편안하게 촬영하려고 했다. 그전엔 ‘이걸 어떻게 더 새롭게 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면 그냥 나와있는 대로 편안하게 임했다. 실제로도 선배님들과 있을 때 진짜 막내여서 자연스러운 막내의 모습들을 보여주려고 했다”라고 언급했다.

‘재훈’의 모습과 실제 모습과 비슷한지 묻자 그는 “비슷한 것 같다.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선배님들과 함께 있었을 때의 모습하고 극 중의 막내의 모습 하고 똑같았던 것 같다. 어떻게 보면 다른 부분도 있겠지만 그냥 편하게 있는 장면들에서는 정말, 평소에 다섯 명이 있었을 때의 팀워크의 모습과 비슷했고 평상시 모습과 많이 비슷하게 하려고 노력했다”라고 덧붙였다.

공명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공명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이병헌 감독과의 호흡에 대해 그는 “처음에는 그냥 신기했다. ‘어떻게 감독님이 저러시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감독님과 단둘이 있으면 감독님이 워낙 말씀이 없으셔서 처음엔 진짜 어색했었는데 점차 점차 나아졌다. 현장에서는 워낙 저희 팀워크가 좋다 보니 감독님도 조금씩 나아져서 나중엔 너무 편했다. 지금도 홍보하면서 만날 때 너무 다정하게 해 주셔서 감독님의 츤데레 매력에 빠졌다. 연기를 할 때 감독님이 ‘오케이’ 사인이 없으셔서 처음에는 ‘이게 맞나?’라는 생각을 했지만 나중엔 ‘이게 아니다’ 싶으시면 꼭 말씀해주셔서 디렉션을 정확하게 주는 스타일이어서 그 디렉션만 듣고 연기를 했던 것 같다. 처음엔 걱정돼서 불안하고 어색했다면 나중엔 감독님만 믿고 그 듬직함에 믿고 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공명은 팀 내 막내로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고 한다. 그는 “다섯 명 중에 마지막으로 합류를 했다. 대본 리딩 하면서 승룡 선배님이나 동휘 형의 말맛이라고 하는 코미디에 타이밍이나 호흡들 등 제가 하려고 해도 안 되는 부분들을 하나하나 얘기해주시면서 해줬다. 전체적으로 흐름을 쭉 읽으면서도 흐름이 안 맞으면 ‘다시 한번 더 체크해 보자’하시면서 다 같이 회의하면서 알려주셨고 현장에서는 ‘다 같이 놀자’의 느낌으로 다도도 하면서 좋은 분위기 속에서 촬영을 했다”라고 전했다.

공명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공명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류승룡, 진선규의 인터뷰 때 공명을 하나같이 ‘명이’라며 그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이에 공명은 “사랑을 너무 많아서 너무 행복하다. 진짜 선배님들께서 너무 사랑을 많이 주셔서 감사하고 지금도 계속 단톡 방에서 얘기하고 하면서 너무 좋다.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행복하고 함께 홍보하는 날짜만 기다렸다”라고 말했다.

어떤 부분에서 사랑을 받았는지 묻자 공명은 “촬영할 때 같은 경우 승룡 선배님이 다도를 하셔서 얘기할 기회가 많았다. 얘기하면서 선배님들께 고민들을 많이 나눴다. 한 명씩 얘기하면서 ‘극한직업’찍기 전에 이런 상태였고 이렇게 살아왔고 등을 나누면 선배님들이 제 걱정을 많이 해주셨다. ‘명이는 앞으로 이렇게 했으면 좋겠다, 조금 더 자신감 있게 해라’등 하나하나 도움이 되는 말씀들을 해주셔서 그런 부분에서 사랑을 받고 있는 느낌이었다. 제 고민들을 다 들어주시고 조언과 좋은 말씀들 그리고 선배님들의 연기 인생에 대해 들으면서 많은 도움이 됐다”라고 언급했다.

공명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공명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어떤 고민들이 있었는지 묻자 그는 “사실 ‘극한직업‘ 찍기 전에 너무나 많은 활동으로 인해 많이 지쳐있었다. 그때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르겠고 제 스스로가 자신감이 많이 떨어져 있었다. 연기를 너무 좋아서 시작한 건데 슬럼프에 빠져있을 무렵 ‘극한직업’ 선배님들을 만나면서 서스름 없는 이야기들을 나누면서 조언도 듣고 많이 회복했다. 전에는 조급함이 있었지만 지금은 심적으로 전혀 조급하거나 불안하지 않고 자신감을 많이 얻었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에게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에 대해 물어봤다.

이에 그는 “아직은 모든 상황들이 과분 한 것같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라고 전했다.

앞으로도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는 배우 공명이 출연하는 영화 ‘극한직업’ 은 23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