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동네변호사 조들호2’ 박신양, 정준원 위치 추적 성공…이민지는 ‘이지민 재판에 변호인으로 나서’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1.21 22: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에서 박신양이 고현정이 숨겨둔 정준원의 위치를 추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1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에서는 들호(박신양)은 유지윤(이지민)사건의 범인으로 종복(정준원)을 찾게 됐다.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들호는 만수(최승경)에게 종복(정준원)을 찾지 못하고 있다는 말을 들었다. 
 
소미(이민지)는 “국종복이 마약사범이라 국내를 벗어나진 못 했을거다”라는 말을 했고 들호(박신양)는 “마약을 하던 사람이 마약을 못하게 됐다면?”이라고 말했다.
 
들호(박신양)은 만수(최승경)와 국일병원에 입원한 종복을 찾으러 갔고 간호사의 반응을 보고 종복이 VIP 병실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또 들호(박신양)는 종복(정준원)에게 마약을 줬던 두꺼비를 매수해서 종복을 주차장으로 내려오게 했고 소미(이민지)는 들호(박신양)에게 교육을 받고 유지윤(이지민)의 재판에 변호인으로 나서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KBS2‘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