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엑소(EXO), 일본 첫 이벤트에 10만명 열광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4.04.14 10: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컴백 소식으로 연일 화제가 되고 있는 엑소(EXO)가 일본 첫 이벤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엑소는 지난 4월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총 5회에 걸쳐 ‘EXO Greeting Party in Japan “Hello!”’를 개최, 무려 10만명을 동원하는 대규모 이벤트를 통해 파워풀한 무대를 선보여, 현지 팬들에게 강렬한 첫 인상을 선사했다.
 
엑소 / SM
엑소 / SM

특히 현지에 정식 데뷔하지 않은 해외 아티스트가 첫 이벤트를 10만명 규모로 개최하는 것은 무척 이례적인 일로, 엑소는 이미 이벤트 개최 전부터 티켓 응모건수가 50만건을 돌파하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얻어 4회로 예정되었던 이벤트를 5회로 늘린 바 있으며, 마치 세계적인 팝스타의 방문 공연에 버금가는 뜨거운 열기에 일본 현지 팬들은 물론 주요 언론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엑소는 ‘EXO Greeting Party in Japan “Hello!”’ 에서 ‘으르렁’, ‘MAMA’, ‘늑대와 미녀’, ‘12월의 기적’등 히트곡 퍼레이드를 비롯해 ‘나비소녀’, ‘3.6.5’,‘Lucky’ 등 앨범 수록곡 무대까지 총 9곡의 다채로운 공연으로 현지 팬들에게 엑소의 차별화된 음악과 퍼포먼스를 선보임은 물론, 팬들이 궁금해 하는 다양한 질문에 멤버별로 답하며, 미리 연습한 일본어 인사와 단어, 문장들로 보다 친근하게 현지 팬들과 소통하고 호흡해, 팬들에게는 더욱 특별한 시간이 되었다.
 
또한 이번 이벤트에는 10~20대 여성은 물론 어린이 팬, 10대 남성 팬까지, 10대를 주축으로 다양한 현지 팬들이 운집했으며, ‘늑대와 미녀’, ‘으르렁’ 활동 의상을 그대로 코스프레한 팬들도 쉽게 찾아볼 수 있어, 눈길을 끌었다.
 
언니와 함께 이벤트를 관람했다는 11세 카즈에 양은 “엑소의 무대를 유튜브에서만 보다가 직접 보니 너무 기뻤고 실제로 보니 더 멋있다. 토크 순서도 있어서, 멤버들의 이야기도 많이 들을 수 있어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으며, 친구 2명과 함께 공연장을 찾은 18세 다이스케 군도 “ 학교 축제 때 엑소의 춤을 따라하는 친구들이 있을 정도로, 엑소는 남자들이 보기에도 멋있는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팀이라 좋아한다. 직접 눈 앞에서 엑소의 퍼포먼스를 보니 감탄이 나온다”며 극찬하는 등 엑소의 일본 첫 이벤트는 현지 관객들을 매료시키기에 충분했다는 반응이다.
 
한편, 일본 첫 이벤트를 성공적으로 마친 엑소는 오는15일 서울 잠실 실내 체육관에서 삼성뮤직과 함께하는 ‘EXO 컴백쇼’를 개최, 이번 미니앨범 타이틀 곡 ‘중독’의 첫 무대를 선보이는 등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하며, 이날 실황은 삼성뮤직을 통해 생중계되어, 현장의 관객들은 물론 글로벌 음악 팬들의 관심도 집중시킬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