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왕이 된 남자’ 김희원 감독, 작품성 끌어올리는 고품격 연출력

  • 이승주 기자
  • 승인 2019.01.21 15: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주 기자] ‘왕이 된 남자’ 김희원 감독의 탁월한 연출력이 손꼽혀 화제다.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극본 김선덕/ 연출 김희원/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는 임금 이헌(여진구 분)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 하선(여진구 분)을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 첫 방송부터 tvN 월화극 첫 방 최고 시청률을 갈아치우며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최고 시청률 10.6%(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닐슨 코리아 제공)로 지상파 포함 월화극 1위를 지키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

 ‘왕이 된 남자’는 여진구의 1인 2역 연기를 필두로 이세영(유소운 역)-김상경(이규 역)-정혜영(운심 역)-장광(조내관 역)-권해효(신치수 역)-장영남(대비 역) 등 배우들의 내공 있는 연기와 속도감 있는 스토리 로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왕이 된 남자’의 백미로 뽑히는 것은 뛰어난 연출력이다.‘왕이 된 남자’ 연출자인 김희원 감독은 지난 해 종영한 드라마 ‘돈꽃’으로 입봉한 젊은 연출가이다. ‘돈꽃’ 연출 당시에 김희원 감독의 선 굵고 묵직한 연출을 보고 시청자들은 젊은 여성 PD라는 사실에 깜짝 놀라기도 했다.

김희원 감독 /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

김희원 감독은 ‘돈꽃’으로 높아진 대중의 기대치를 ‘왕이 된 남자’로 재능을 유감없이 뽐내고 있다. 사극 특유의 풍부한 미장센을 활용해 만든 영상미는 극에 아름다움을 배가시켰다. 또 치열한 권력 암투를 그려낼 때는 강렬한 앵글로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비밀 동맹 3인방인 하선-이규-조내관의 등장 장면은 현대극의 분위기를 섞었다. 더욱이 하선-소운의 로맨스 장면에서는 서정성을 극대화시키고 있다.

특히 시청자들의 가장 큰 호평을 자아내는 지점은 엔딩 연출이다. 김희원 감독은 매회 마지막 장면마다 감정을 최고조로 끌어올린 상태에서 돌연 블랙화면으로 전환시키는 단칼 엔딩으로 여운을 안기고 있다.

김희원 감독 /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

이런 엔딩 연출이 ‘왕이 된 남자’에서 뜨거운 호응을 받으면서 단칼 엔딩이 김희원이라는 브랜드의 시그니처로 자리매김했다.

tvN ‘왕이 된 남자’는 21일 밤 9시 30분 5회가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