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신년대토론’ 청년들이 기성세대보다 노력을 덜 한다? 통계청은 반대로 말하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19일 KBS1에서는 ‘신년대토론 대한민국 새로운 100년 제3편 청년의 고통’을 방송했다.

천주희 작가는 고통이란 것은 등치 시킬 수 없다며 과거의 고통이 현세대의 고통보다 더 하다는 기성세대들의 주장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천 작가는 앞서 청년의 고통은 미세먼지와 갚는다며 뿌옇고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KBS1 ‘신년대토론 제3편 청년의 고통’ 방송 캡처
KBS1 ‘신년대토론 제3편 청년의 고통’ 방송 캡처

천 작가는 과거는 목표가 명확했다며 부족한 일자리, 소득 확대, 집 마련 등은 계획을 세워서 할 수 있었으나 지금은 학자금 대출만으로 버티기 힘들다고 말했다.

자신 역시 학자금 대출로 책을 쓴 바 있으나 갚기도 전에 주택담보대출을 할 상황이 왔다며 이 고리를 끊기가 너무 힘들다고 토로했다.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의 김기현 연구실장은 통계청의 자료를 근거로 현세대가 기성세대보다 여가 시간이 줄었고 학습 시간은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