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일본 남서부 가고시마 화산 폭발… ‘주의 당부’

  • 김유표 기자
  • 승인 2019.01.17 17: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유표 기자] 일본 남서부 가고시마(鹿兒島)현의 화산섬 구치노에라부지마(口永良部島)에서 17일 오전 9시 19분께 분화가 발생해 일본 기상청이 주의를 당부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분화로 화산 연기가 최소 500m 이상 치솟았다. 또 분화에 따른 화쇄류(火碎流·화산재와 화산가스가 빠르게 흘러내리는 것) 현상도 관측됐다.

가고시마 / 연합뉴스
가고시마 / 연합뉴스

기상청은 화쇄류가 주민들의 거주지까지는 도달하지 않았지만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분화구에서 2㎞ 이내에는 분화에 따른 분석(噴石·용암 조각과 암석 파편)이나 화쇄류 피해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기상청은 분화 경계수위를 3단계(입산규제)로 유지했다.

이 화산에서는 2015년 5월 화산가스와 화산 쇄설물을 동반하는 폭발적 분화가 발생해 모든 주민에게 일시 섬 밖 대피령이 내려졌다.

지난해 10월 하순 다시 분화가 발생했고, 같은 해 12월에는 화산 연기가 2㎞까지 치솟으면서 화쇄류를 동반한 폭발적 분화가 발생해 경계수위 3단계가 내려져 있었다.

구치노에라부지마는 가고시마시에서 남남서쪽 130㎞에 있는 섬이다.

이 섬에는 지난해 11월 말 기준으로 70가구 108명이 살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