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라디오스타’ 육중완, 8년 장미여관 해체한 사연…블락비 피오는 ‘남자친구’ 송혜교 “인형이 움직이더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라디오스타’에서 한은정(한다감), 육중완, 이태리, 피오가 게스트로 나왔다.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600회 특집으로 이름과 팀을 바꾸고 새롭게 리셋 한 네 사람 배우 한은정(한다감), 장미여관 육중완, 배우 이태리, 블락비 피오가 출연했다. 

 

MBC‘라디오스타’방송캡처
MBC‘라디오스타’방송캡처

 
이들은 MC 김구라, 김국진, 윤종신, 차태현과 함께 600회를 축하하며 입담을 뽐내며  ‘갑자기 분위기 600회 특집’으로 꾸몄다.
 
육중완은 유부남이 되고 잠잠하더니 오랫 만에 실검을 달군 전 장미여관에서 현 육중완 밴드로 나왔다.
 
육중완은 8년을 함께한 밴드 장미여관의 해체 심경을 솔직하게 고백했는데 “김구라가 제 심정을 잘 알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가 의아해하자 “밴드라는 것이 부부같다. 세월이 지나면 싸우게되고 말을 안하게 되고 이혼을 할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구라는 육중완에게 “왜 나한테만 그러냐? 김국진 형도 있는데”라고 반박했다.
 
블락비 피오는 “지코가 독립을 했지만 블락비로서 활동을 함께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피오는 “SNS에서 지코를 저격을 했다는 일부 의견이 있는데 저격한게 아니다. 장난어린 내용인데 오해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피오는 얼마 전 tvN 드라마 '남자친구'에서 송혜교를 보고 “말문이 막혀서 대사를 못했다. 인형이 움직이더라”고 말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MBC 방송 ‘라디오스타’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