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너의 목소리가 보여6’ 이특, “첫 녹화 소감? ‘너목보’는 이제부터 시작”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9.01.16 16: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너의 목소리가 보여6’ 출연진들이 첫 녹화 소감을 전했다.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6’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종국, 유세윤, 이특, 이선영CP, 황나혜PD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너의 목소리가 보여6’는 직업과 나이, 노래 실력을 숨긴 미스터리 싱어 그룹에서 얼굴과 몇 가지 단서만으로 실력자인지 음치인지 가리는 대반전 음악 추리쇼 프로그램이다.

이특 / Mnet 제공
이특 / Mnet 제공

시즌1부터 ‘너의 목소리가 보여’ MC를 꾸준히 맡고 있는 이특은 “시즌5까지 하면서 ‘이제 다 왔구나’ 생각했는데 이번에 첫 녹화를 하니 ‘이제부터 시작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동안 출연했던 분들이 108~109명 정도라고 알고 있는데 이번 첫 녹화에서 백 분이 찾아와 주셨다. 정말로 하나가 되어 가는 느낌이 났다. 노래를 잘하는 분도 있고 못하는 분도 있지만 모두 어울리고 화합이 된 느낌이었다”라며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또한 김종국은 “애청자에서 MC가 된 입장에서 봤을 때, 프로그램이 특별한 변화가 없어도 일하러 가는 느낌이 아니라 새로운 쇼를 보러 가는 느낌이었다”라고 말했다.

김종국 / Mnet 제공
김종국 / Mnet 제공

이어 그는 “첫 방송을 했을 때도 ‘제작진이 어떻게 이런 구성을 했을까, 이런 무대를 만들었을까’하며 감동하고 놀라고 있다. MC이기에 본분을 잊지 않고 혼란도 줘야 하고 진행도 해야 하는 입장인데도 제 의견을 말하다가 ‘정신 차려야지’ 하는 때가 있을 만큼 논란과 감동의 연속이었다. 정말 많은 분들게 함께 즐기셨으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유세윤은 첫 녹화 초대 가수로 등장한 황치열, 이선빈에 대해 언급했다.

유세윤은 “요즘 정말 핫한 두 분인데 ‘너목보’ 출신의 두 분이라서 굉장히 재밌었다. 그리고 첫 회이니만큼 조금씩 변화되고 완벽하게 맞아들어가는 모습을 보면서 전율을 느꼈다”고 말했다.

한편, ‘너의 목소리가 보여6’는 오는 1월 18일 저녁 7시 30분에 Mnet,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