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라디오스타’ 김인권, “아내가 더 적극적으로 대시…내가 부티나게 생겼다고 하더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라디오스타’ 김인권이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전했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배우 김인권이 출연해 아내와 인연을 맺게된 과거 러브스토리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인권은 “아내가 나보다 더 적극적으로 대시했는데 당사자인 나도 미스테리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첫 만남은 대학교였다. 아내도 연기 전공이고 난 연출 전공이었다”고 말했다.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김인권은 “그리고 아내가 회사를 다닐 때, 회사 일보다 나의 일을 더 많이 도와줬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아내가 제 얼굴이 부티나게 생겼다고 하더라. 일명 평강공주 같은 스타일이다”라고 말했다.

또 김인권은 “왜 저에게 매력을 느꼈을까 생각해봤는데 제가 아직 아기 같은 면이 남아있다. 그런 순수한 면에 끌리지 않았을까”라고 답했다.

한편, 김인권은 출연한 MBC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